제보하기 
NH농협생명, 신상품 '두개만묻는NH건강보험' 출시
상태바
NH농협생명, 신상품 '두개만묻는NH건강보험' 출시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1.06.0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생명(대표이사 김인태)이 1일 유병자와 고령자도 두 가지 질문만 통과하면 가입할 수 있는 '두개만묻는NH건강보험(갱, 무)'을 신규 출시한다. 

이 상품은 △3개월 이내 의사의 입원, 수술, 추가검사 필요소견 여부 △5년 이내 암, 간경화,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의 진단, 입원, 수술 여부 등 두 가지 질문에 해당하지 않는다면 가입 가능하다.
 
'두개만묻는NH건강보험(갱, 무)'는 12가지 선택특약을 통해 자신이 원하는 부위만 집중 보장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에 대한 특약이 각각 있어 부족한 보장의 부위만 선택할 수 있다. 또한 입원수술특약에 가입한다면 3대 질병으로 인한 입원일당과 수술비를 지급한다.
 

3대질병에 대한 보장특약(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보장특약)은 기본형과 생활자금형으로 나누어져 있다. 기본형을 선택할 경우 3대질병 진단 시 1000만원을 보장한다(1000만원 가입 시). 

생활자금형을 선택하면 3대 질병에 진단을 받았을 경우 3년 동안 생존 시에 매월 100만원씩 지급한다(최대 36회). 초기 12회의 경우에는 생존 여부에 상관없이 지급한다.
 
또한 '뇌졸중보장특약(갱, 무)' 및 '급성심근경색증보장특약(갱, 무)'에 가입했다면 뇌와 심장에 관한 보장범위가 더 넓은 '뇌혈관질환진단특약(갱, 무)' 및 '허혈성심질환진단특약(갱, 무)'에 가입할 수 있다.
 
이 상품은 특약을 통해 신의료기술 중 하나인 항암 양성자 방사선 치료 1000만원을 보장한다. 기존 모든 조직에 영향을 주어 심각한 부작용을 주던 항암 방사선 치료와 다르게, 항암 양성자 방사선 치료는 암세포에게만 영향을 주어 부작용을 현저히 줄일 수 있다. 
 
가입방식에 따라 두 가지 질문만 묻는 간편심사보험인 1형(투패스형)과 일반심사보험인 2형(일반가입형) 두 가지로 나누어져 있어 누구든 가입 가능하다. 가입연령은 주계약 기준 30세부터 최대 80세까지다. 상품의 주계약과 특약 모두 갱신형을 통해 최대 105세까지 보장한다.
 
김인태 대표이사는 “이번에 출시된 건강보험은 고객 니즈가 제일 큰 3대 질병을 중심으로 고령자나 유병력자도 가입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상품이다”며 “이번 신상품을 통해 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고객이 보험 가입의 혜택을 누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