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삼성물산, 시공능력평가 9년만에 1위 탈환...현대건설 2위
상태바
삼성물산, 시공능력평가 9년만에 1위 탈환...현대건설 2위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4.07.31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이 국내 건설사의 시공능력평가 순위에서 9년 만에 1위에 올랐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건설사를 대상으로 공사실적, 재무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평가한 ‘2014 시공능력평가’ 결과 삼성물산이 토목건축사업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삼성물산은 시공능력평가액 13조1천208억 원으로 지난해 1위 현대건설(12조5천666억 원)과 자리를 맞바꿨다. 작년 5위 포스코건설(9조22억 원)은 3위로 두 계단 상승한 반면 대우건설(7조4천901억 원)은 두 계단 내린 5위를 기록했다.


대림산업(4위), GS건설(6위), 롯데건설(7위), SK건설(8위)은 작년과 동일한 순위를 유지했다. 지난해 톱10에 포함된 한화건설은 한 계단 오른 9위에 올랐고 작년 54위였던 현대엔지니어링은 현대엠코와 합병으로 10위에 포함됐다. 작년 톱10에 포함된 현대산업개발은 13위로 추락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삼성물산의 호주 로이힐 광산개발 프로젝트, 중국 시안반도체 공장, 사우디 쿠라야 발전소 건립 등 글로벌 시장개척으로 인한 해외공사 실적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산업환경설비공사업 시공능력평가에서는 현대건설이 사상 첫 10조 원(10조4천582억 원)을 돌파하며 1위에 올랐다. 이어 현대중공업(8조9천804억 원), 삼성물산(8조9천764억 원) 순으로 집계됐다.

종합건설사의 업종별 실적의 경우 토목 톱5는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대우건설, 건축 톱5는 삼성물산,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현대건설, 롯데건설이 순위권에 올랐다.

산업환경설비 톱5는 삼성엔지니어링, 대림산업, 현대건설, GS건설, SK건설, 조경부문은 호반건설, 현대산업개발, 포스코건설, 진흥기업, 라인이 차지했다.

한편 시공능력평가는 국토부가 4개 건설협회에 위탁을 받아 매년 건설사의 시공실적,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를 기초로 시공능력을 평가해 공시하는 것으로 보통 업계 랭킹으로 통한다.

올해 평가에는 총 5만3천702개사(종합건설업 1만82개사, 전문건설업 3만3천457개사, 기계설비공사업 5천496개사, 시설물유지관리업 4천667개사)가 참여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