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정유신 센터장 "4차 산업 혁명 소비자 빅데이터가 이끌 것"
상태바
[현장스케치] 정유신 센터장 "4차 산업 혁명 소비자 빅데이터가 이끌 것"
  • 박유진 기자 rorisang@csnews.co.kr
  • 승인 2017.04.17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유신 핀테크지원센터 센터장은 "4차 산업 혁명을 이끌어가는 것은 소비자의 빅데이터다“면서 ”업종과 산업의 경계를 허무는 융합이라는 점에서 혁신이다"고 말했다.

정 센터장은 17일 보험개발원 주최로 열린 '제4차 산업혁명과 헬스케어산업 활성화' 세미나에 참석해 이 같이 언급했다. 기존의 산업혁명이 제조물 기반이었다면 4차 산업혁명은 ICT기술을 통한 최적화 기술 형태로 생산과 소비를 빠르게 연결해 혁신이라는 결론이다.

정 센터장은 이날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결합어인 인슈어테크에 대한 전망도 예시했다. 정 센터장은 “현재까지 국내 헬스케어 시장은 의료와 IT, 보험 시장 등에서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최근 보험업계의 활용이 할발한 상태로 운전자 습관을 연계한 보험 상품이나 SNS 등을 이용한 보험 상담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발표 자료에 따르면 인슈어테크 글로벌 투자 규모는 2015년 기준 26억 달러에 임박한 상태로 연평균 300% 수준까지 급성장하는 추세다. 다만 현재까지 국내의 활용 수단은 빅데터 정보 수집을 통한 단순 상품 개발에 머물러 초기 단계라는 입장이다.

정 센터장은 중국 핑안보험의 인슈어테크 관련 사례도 제시하면서"의료헬스케어 관련된 빅데이터 산업이 파생될 수 있고, 적극적으로 세일즈를 하는 원격의료서비스가 탄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반면 효율성 측면에서는 정부가 직접 나서서 도덕적해이가 일어나지 않도록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세미나장에서는 헬스케어 산업의 규제를 풀기 위해서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도 제시됐다.

홍석철 서울대학교 교수는"그동안 헬스케어는 의사와 환자, 보험사간 정보 수집 문제로 가로막혀 있었다"면서 "정부는 규제가 아닌 규율을 만들고 인센티브를 도입해 민간 기관의 참여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성희 보험연구원 사회안전망연구실장 또한 "비의료기관 공급자가 헬스케어 산업에 뛰어드는 상황에서 관련 벽이 높다"면서 "성장을 위해서는 의료계의 의지와 정부의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의료행위의 범위와 주체에 대한 명확한 논의가 없으면 관련 논쟁은 사라지지 않을 거라는 입장이다.

정 실장은 "관련 산업이 발달한 미국과 중국, 일본의 경우 정부가 직접 개인건강정보활용을 활성화해 상품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미국과 일본은 초고령화로 가는 인구 통계에 발맞춰 지자체 차원에서 지역포괄케어시스템을 구축한 상태다"고 말했다.

중국 또한 관련 상품 개발이 활성화된 상태다. 중국에서 영업 중인 알리안츠생명의 경우 태아의 건강 발달을 모니터링하면서 각각 의료상담, 식당표 제공, 소매업과 연계한 판매 서비스를 중개하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박유진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