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대출 84% 수도권 집중...금융당국 규제완화에도 지역편차 심화
상태바
저축은행 대출 84% 수도권 집중...금융당국 규제완화에도 지역편차 심화
  • 이예린 기자 lyr@csnews.co.kr
  • 승인 2021.03.09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축은행 영업점 가운데 약 3분의 2가 서울과 인천, 경기도 등 수도권에 밀집해 있고, 대출은 84%가 수도권에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이 수도권 집중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규제 완화 등 카드를 내놓고 있지만 수도권 집중현상은 시간이 갈수록 오히려 심화되는 상황이다.

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저축은행의 전체 여신액(대출액) 77조4754억 원 중 수도권이 차지하는 금액은 65조738억 원으로 전체의 84%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서울 지역에 45조2842억 원(58.4%)이 몰리며 가장 많은 여신액 규모를 보였다. 뒤이어 경기 지역이 16조4021억 원(21.2%)으로 두 번째를 차지했다.
 

수도권의 저축은행 대출 비중은 2015년 79.9%에서 꾸준히 상승해 2019년 83%를 기록했고 지난해에는 84%로 더욱 높아졌다.

지난해의 경우 서울과 경기도를 제외하면 광역시인 부산과 광주만 대출 비중이 상승했고, 나머지 지역은 일제히 하락해 수도권과 대도시에 대출이 더욱 편중되는 상황이 나타나고 있다.

반면 가장 여신액 규모가 적은 전남 지역의 경우 지난해 365억 원으로 0.05% 수준에 그쳤다. 울산 지역도 1183억 원으로 0.15% 수준에 머물렀으며 제주 지역도 1628억 원(0.21%)으로 낮은 점유율을 보였다.
 
영업점 분포 현황에서도 저축은행의 수도권 집중 현상은 두드러졌다.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올해 3월 기준 국내 저축은행의 지역별 영업점은 총 290곳으로 이 중 절반 이상이 수도권 지역에 밀집된 것으로 나타났다.
 


각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 180곳(62%) ▶부산, 경남 39곳(13%) ▶호남 27곳(9%) ▶대구, 경북, 강원 22곳(8%) ▶충청 22곳(8%)이다.

이에 대해 금융당국은 지역간 편차를 해소하기 위해 규제완화와 인수합병(M&A) 등의 카드를 꺼내들었지만 정작 업계에서는 실효성이 미미하다고 지적한다.

지난달 4일 금융위원회는 '금융산업국 2021년 업무계획'을 통해 올해 상반기 중 지역금융이 위축되지 않는 범위에서 인수합병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업무계획에 따르면 비서울 지역 저축은행간 인수합병(M&A)을 허용해 영업구역을 최대 2개까지 확대하며 영업 구역 내 총 여신의 40%를 취급해야 하는 등 내용이 포함돼 있다.

하지만 대형 저축은행을 제외한 대다수 저축은행의 경우 인수능력이 없는 것이 현실이다. 그나마 M&A 여력이 있는 저축은행은 이번 규제완화 대상에서 제외 됐다. 

저축은행 중 금융당국 규제에 부합하는 자산 1조원 이상 저축은행은 페퍼저축은행(대표 장매튜), 모아저축은행(대표 김상고, 김성도), 상상인저축은행(대표 이인섭), 고려저축은행(대표 김유주), 한화저축은행(대표 김성일) 등 5곳이 있지만 그마저도 영업구역 내 의무 여신비율을 부담 요인으로 인수를 망설인다는 반응이다.

이에 대해 저축은행 업계 관계자는 "상위 저축은행 대부분이 모두 수도권에 본사 및 영업점을 두고 있고 업계 전반적으로 수도권을 영업점으로 선호하는 상황이다"라며 "지방 경기의 경우 장기적으로 불황을 보이고 있어 향후 부실 위험성을 고려해 유치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예린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