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청년수미 프로그램 1기' 귀농 청년들이 재배한 감자 230톤 구매
상태바
농심, '청년수미 프로그램 1기' 귀농 청년들이 재배한 감자 230톤 구매
  • 김경애 기자 seok@csnews.co.kr
  • 승인 2021.07.21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심은 올해 3월 귀농 청년농부 지원을 위해 시작한 청년수미 프로그램 1기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이들이 수확한 수미감자 230톤을 구매했다고 21일 밝혔다. 농심은 구매한 수미감자를 수미칩 생산에 사용할 계획이다.

청년수미는 농심이 국산 농산물을 구매하는 것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파종에서 수확, 판매까지 모든 과정에 걸쳐 귀농 청년농부를 지원하기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농심은 올해 총 10명의 청년농부를 선정해 재정적 지원과 수확관리, 판로확보, 교육 등 농사의 모든 과정을 지원했다.

특히 파종 전 사전 계약으로 선급금을 지급해 청년농부들이 안정적으로 영농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했다. 씨감자 보관과 관리법은 물론 파종시 현장 점검을 하는 등 전반적인 영농 관리교육을 진행했다. 수확기에는 담당자가 현지에 상주해 감자의 품질을 관리했다.
 

▲농심 청년수미 감자농가
▲농심 청년수미 감자농가
10명의 청년농부는 수미감자 수확을 마쳤다. 청년수미 프로그램으로 농가 생산성이 높아진 덕에 농심은 연초 계약했던 150톤을 초과한 230톤의 감자를 구매했다.

청년수미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오세곤 씨(37)는 "판로가 안정적으로 확보되니 마음 놓고 농사에만 집중할 수 있었다. 교육을 통해 농사 노하우도 배울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농심 관계자는 "청년수미를 통해 청년농부의 안정적인 농업활동 지원은 물론 농심 제품에 사용하는 농산물의 품질도 더욱 향상할 수 있었다. 앞으로 매년 청년수미 프로그램을 추진하며 농가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