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하이트진로, 올 상반기 태국 수출실적 전년 대비 3배 성장
상태바
하이트진로, 올 상반기 태국 수출실적 전년 대비 3배 성장
  • 김경애 기자 seok@csnews.co.kr
  • 승인 2021.07.21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올해 상반기 태국 수출 실적이 전년동기 대비 3배 성장한 155만 달러(한화 약 17억3211만 원)를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태국 수출 실적은 소주 세계화를 선포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연평균 30%씩 성장했다.

회사는 ▲현지 유통망 개척 및 과일리큐르 품목 확대를 통한 가정 시장 공략 ▲진로데이 등 브랜드 인지도 확대를 위한 소비자 체험 마케팅 활동이 성장에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부터 대형마트인 빅씨(BigC), 마크로(Makro) 일부 점포에 참이슬과 과일리큐르를 입점하고 마트 전용 기획상품 출시 및 단독 매대 설치, 딸기에이슬 출시를 통한 품목 확대 등으로 가정 시장을 공략해왔다.
 

▲하이트진로는 태국 대형마트 마크로(Makro)에 참이슬 단독 매대를 설치하는 등 가정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태국 대형마트 마크로(Makro)에 참이슬 단독 매대를 설치하는 등 가정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올해도 태국 최대 규모 편의점인 세븐일레븐 5000여 개 점포에 입점했으며 앞으로도 현지 유통망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방콕 주요 식당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진로데이(JINRO DAY)'를 진행하기도 했다. 시음회를 통해 많은 소비자에게 소주 음용 경험을 제공하고 브랜드 인지도를 쌓으려는 전략이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12월 태국 방콕에 위치한 식당 오버서울에서 진로데이(Jinro Day)를 진행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12월 태국 방콕에 위치한 식당 오버서울에서 진로데이(Jinro Day)를 진행했다
하이트진로 황정호 해외사업 총괄상무는 "2016년 소주 세계화를 선포하고 경제성장, 인구기반, 주류시장 현황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를 집중 공략하며 K-소주 시장을 선도해가고 있다. 태국 내에서 소주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소주세계화 전략을 통해 올해도 두 자릿수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 소주세계화 선포 이후 해외 현지인 구매 확대 등 현지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온 결과 주요 수출국 대상으로 분석한 해외 현지인 음용 비율이 2016년 37.1%에서 2020년 77.0%로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