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국산 전기차 5차5색...하차감 G80e, 주행거리 EV6, 가성비는 볼트EV가 '갑'
상태바
국산 전기차 5차5색...하차감 G80e, 주행거리 EV6, 가성비는 볼트EV가 '갑'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21.08.13 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완성차업체들이 그동안 출시한 전기차 브랜드는 총 5종에 달한다. 가격이 3000만 원 대에서 8000만 원 대까지 스펙트럼도 다양하다. 

보조금을 고려하면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가 제격이고 기아 ‘EV6’는 5종 중 주행거리가 가장 긴 게 장점이다. 가성비를 따지면 르노삼성 '조에'와 한국지엠 '볼트 EV'가 비교 우위에 있다. 럭셔리 전기차를 추구하는 소비자에게는 제네시스 ‘G80e'가 독보적이다.

국산 완성차가 선보인 전기차 5종을 비교해 봤다.

트림이 여러 가지인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기아 EV6, 르노삼성 조에의 경우 판매량, 사전계약률이 가장 높은 모델을 기준으로 했다. 아이오닉5는 롱레인지 2WD 프레스티지, EV6 롱레인지 4WD다. 조에는 3가지 트림 중 기본 모델인 '젠’을 비교했다.
아이오닉5의 경우 국고보조금을 최대 80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만약 서울 거주자인 경우 지자체 보조금 200만 원을 합쳐 4500만 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플랫폼(E-GMP)으로 준중형 CUV(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인데도 휠베이스가 3000mm다. 대형 SUV ‘팰리세이드(2900mm)'보다도 넉넉하다. 18분 만에 배터리 잔량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다만 인기트림인 롱레인지 2WD 프레스티지의 경우 1회 주행거리가 401km로 다소 짧은 편이다. 가격이 1000만 원 이상 낮은 볼트EV보다도 짧다. 차량용 반도체와 구동모터 수급 문제로 출고대기가 6개월 이상이라는 점도 아쉬운 요소다.
▲아이오닉5 [현대자동차 제공]
▲아이오닉5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5의 경우 현재 3만여 대의 미출고 물량이 있는데 3분기 생산을 안정화해 판매를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기아 'EV6'도 아이오닉5와 함께 국고보조금을 최대로 받을 수 있다.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을 지원해 18분만에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는 것도 공통점이다. 

다만 EV6는 용량이 큰 배터리를 탑재해 주행거리(441k/19인치 타이어 탑재 시)가 아이오닉5는 물론, 5개 차종 가운데 가장 길다. 차체도 쿠페형 SUV를 택해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 익숙한 소비자들의 불호를 줄였다.

차가 무거운 편(2040kg)인데도 에너지 효율은 5.0km/kWh로 높은 편이다. 전륜구동이라 모터 출력과 토크에서도 힘이 넘친다. 
▲EV6 [기아 제공]
▲EV6 [기아 제공]
다만 EV6 역시 출고대기가 길다는 점이 문제다. 최대 5개월여의 시간이 예상되는데 이제 계약하는 사람들은 내년 보조금을 기대해야 하는 상황이다.

볼트EV는 조에에 이어 출고가가 4130만 원으로 저렴하다. 국고보조금 760만 원에 지자체 보조금까지 합쳐 3000만 원대 초반, 혹은 더 낮게도 구입이 가능할 전망이다. 

저렴한 가격에 주행거리가 400km(414km)가 넘고 에너지 효율도 5개 차종 중 가장 높은 5.4km/kWh를 기록하기도 했다. 가성비를 갖춘 전기차다.
▲볼트EV [한국지엠 제공]
▲볼트EV [한국지엠 제공]
다만 신차들 대비 충전시간이 다소 긴 편이다. 급속 충전에 60분으로 타 모델 대비 두 배가 넘는다.

르노삼성 '조에'는 전기차 통틀어 가장 저렴한 가격을 자랑한다. 국고보조금도 702만 원에 달해 대부분 지역에서 2000만 원대 후반에 구입할 수 있다. 제조사 설명대로 도심형 전기차로 적합한 차로서 출퇴근용이나 세컨드카 개념으로 가볍게 접근해야 한다. 차체가 작고 무겁지 않아 전기차에 관심 있는 초보 운전자들이 선택하기 좋은 차다.
▲조에 [르노 제공]
▲조에 [르노 제공]
주행거리가 5개 차종 중 유일하게 300km(309km)다. 가격대만큼 완충 후 주행거리도 짧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만들어져 안정감은 있지만 차체가 작다 보니 성인 남성이 2열에 앉아 장거리를 가기엔 불편하다. 

G80e는 국내 럭셔리 전기차 시장의 대표라 볼 수 있다. 가격대가 8000만 원대로 가장 비싸다. 경쟁 차량이 국산차량이 아니라 8000만 원대의 테슬라 ‘모델 S'로 봐야 한다.

출력·효율면에서도 국산차 끝판왕이다. 전륜, 후륜에 최대출력 136kW, 최대토크 350Nm의 힘을 내는 모터가 각각 적용돼 최대출력 272kW(약 370마력), 합산 최대토크 700Nm(71.4kgf·m)의 성능을 자랑한다. 크기도 전장만 5000mm를 넘는 웅장함을 갖췄다. 주행거리도 427km로 높은 편이다.
▲G80e [제네시스 제공]
▲G80e [제네시스 제공]
물론 일반 소비자 타깃으로는 타 국산 전기차에 비해 불리한 점이 있다. 가격이 6000만 원 이상~9000만 원 이하인 전기차는 보조금을 최대 50%밖에 못 받는데 G80e의 경우 379만 원이 책정됐다. 지자체 보조금을 합쳐도 7000만 원 대다. 선뜻 지갑을 열기 쉽지 않은 가격이다. 업체에 따르면 현재 의전용·법인 차량 등으로 초도 물량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