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SK에너지와 손잡고 '탄소중립항공유' 도입 시작
상태바
대한항공, SK에너지와 손잡고 '탄소중립항공유' 도입 시작
  • 최형주 기자 hjchoi@csnews.co.kr
  • 승인 2021.09.0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ESG경영을 선도하고 친환경 항공사로 발돋움하기 위해 SK에너지와 탄소중립항공유 도입 협력을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탄소중립항공유란 원유 추출, 정제, 이송 등 항공유 생산 과정에서부터 사용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양을 산정한 후 해당량만큼 탄소배출권으로 상쇄해 실질적  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든 항공유다.

현재 항공기 운항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는 전 세계 배출량의 2~3% 수준인 만큼 대한항공은 제주와 청주 출발 국내선 항공편 대상 1개월 소요 분량의 탄소중립항공유를 구매하고 앞으로 이를 확대해 갈 예정이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국제항공탄소상쇄제도(CORSIA)에 적극 참여하는 한편 친환경 고효율 항공기로 기단을 지속적으로 교체하고 있다. 최근 에어버스 A220-300 항공기에 최신 엔진을 장착해 동급 항공기 대비 좌석당 탄소배출량을 약 25% 감축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2019년 기내에서 사용되는 플라스틱 빨대와 커피스틱을 모두 종이 제품으로 교체하고, 매년 몽골과 중국 사막 지역에 나무 심기 활동을 실시하는 등 꾸준히 환경보호를 실천해왔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최형주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