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현대바이오사이언스 오상기 대표 "CP-COV03, 코로나19 팬데믹 게임체인저 될 것"
상태바
현대바이오사이언스 오상기 대표 "CP-COV03, 코로나19 팬데믹 게임체인저 될 것"
  • 김경애 기자 seok@csnews.co.kr
  • 승인 2021.12.0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상기 현대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7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CP-COV03 연구성과 기자간담회에서 "CP-COV03이 코로나19 팬데믹과 바이러스의 게임체인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현대바이오사이언스는 구충제 니클로사마이드를 기반으로 한 범용적 개량신약 후보물질 CP-COV03을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회사에 따르면 CP-COV03은 멀티 타겟으로, 바이러스 변이와 관계 없이 효력을 발휘한다. 현재 국내 1상 단계에 있다.

CP-COV03 주성분인 니클로사마이드는 숙주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세포의 자가포식(오토파지)을 활성화해 세포로 침투한 바이러스를 제거하므로 오미크론을 비롯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오상기 현대바이오사이언스 대표
▲오상기 현대바이오사이언스 대표
앞서 한국파스퇴르연구소(IPK)는 지난 4월 니클로사마이드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알파와 베타)에 항바이러스 효능을 발휘한다는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바드다드대 의대, 이라크대 의대 등의 연구진이 지난 9월 발표한 니클로사마이드의 코로나19 치료 효과 임상에서는 입원기간이 대조군 대비 7일에서 5일로 단축됐고 환자 치유율도 50% 상승했다. 극복 과제인 낮은 생체 이용률은  첨단 약물전달체 플랫폼 기술로 해결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미국 과학저널인 PLOS도 이달 2일 덴마크 유니온제약과 유럽 대학 공동 연구진 주도로 이뤄진 니클로사마이드에 대한 인간 세포실험 결과를 공개했다. 회사 측은 "인간 세포실험 결과에서 니클로사마이드는 코로나19 각종 변이에서 강한 항바이러스 효능을 발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현대바이오사이언스는 내년 1상을 마치는 대로 2상을 신청해 늦어도 내년 상반기 중으로 2상을 완료하고 CP-COV03에 대한 식약처 긴급사용승인을 받겠다는 목표다. 2상은 약물의 범용성을 입증하기 위해 코로나19용과 독감용을 병행한다. 관계기관과 2상 계획을 이미 협의 중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현대바이오사이언스 기자간담회 질의응답 전경
▲현대바이오사이언스 기자간담회 질의응답 전경
아래는 현장 질의응답 요약이다.

긴급사용승인 일정은=내년 1월 1상을 완료하면 바로 2상을 진행해 내년 상반기 중으로 2상을 완료하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일정이 빠듯한데 계획대로 될 것으로 예상하는지=독성이 발견되거나 제형 전환 시 허가가 다소 늦어질 수는 있다

유효성 확신을 가지는 이유는=니크로마사이드는 소개한 연구결과 이외에도 광범위한 연구 결과들이 이미 존재하는 약물이다. 통상 동물실험 결과를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세포실험 단계서부터 효능을 보인 약물이 결국 성공한다. 또바그다드대 임상연구 결과에 따르면 생체 용유을 높이지 않았는데도 부분적인 성공을 보여줬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