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오마이소비자] 항공기 수화물로 맡긴 골프채 목 뚝 잘려 도착
상태바
[오마이소비자] 항공기 수화물로 맡긴 골프채 목 뚝 잘려 도착
  • 뉴스관리자 csnews@csnews.co.kr
  • 승인 2017.07.13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행기 이용할 때마다 수화물 맡기는 소비자들 많은데요. 지난달 한 소비자는 항공기에 싣고왔다가  부러진 골프채를 생각하면 아직도 속이 부글부글 끓는다고 합니다.

서울시 도봉구에 거주하는 방 **씨는 지난달 30일 항공기 수화물로 맡긴 골프채 드라이버를 찾아 집에 갔다가  깜짝 놀랐다고 하네요.

519396_159936_5905.jpg

중국 온주에서 상해를 거쳐 인천공항에 도착한 드라이버는 부러진 채 널브러져 있고 골프채 커버에는 신발자국이 가득 묻어있었던 겁니다.

화가 난 방 씨는 즉각 항공사에 항의했지만 돌아온 답변은 배상 불가 판정이었다고 하네요. 공항 현장에서 바로 접수하지 않아 배상이 안된다는 것이었죠.

고객의 수하물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항공사, 정말 이래도 되는 걸까요?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