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금감원, 보험료 카드 납부 확대 방안 회의…다음주 업계 소집
상태바
금감원, 보험료 카드 납부 확대 방안 회의…다음주 업계 소집
  • 박유진 기자 rorisang@csnews.co.kr
  • 승인 2017.09.2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료 카드 납부 확대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감독기관과 카드사, 보험업계가 첫 회의를 가진다.

22일 보험업계와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오는 25~29일 사이에 손해보험협회와 생명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를 포함해 카드사, 보험사 관계자 등을 호출할 예정이다. 

전날 최흥식 원장 직속 자문기구인 금융소비자 권익제고 자문위원회가 오는 10월까지 보험료 카드 결제를 확대하겠다고 밝히면서 킥오프 회의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겠다는 취지다.

현재까지 참석 명단과 명확한 일정은 나오지 않았지만 이날 감독기관은 보험료 카드 납부 실태 전반과 관련해 수수료율 체계, 보험사의 카드 가맹점 계약 체결 확대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보험사의 카드사 가맹점 계약 체결 여부는 자율 사항이라 관련 사항을 논의하는 자리가 없었다"면서 "이번 회의를 통해 금융사들의 애로사항과 문제점 등을 파악해 업계간 협의점을 찾는 데 주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금융소비자 권익제고 자문위원회는 오는 10월까지 보험료 카드 결제를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보험사들이 수수료 부담을 이유로 카드 가맹점 계약을 회피하거나 납부 상품과 방식에 제한을 둬 소비자가 불편을 겪고 있다는 지적 때문이다.

실제 올해 6월 말 기준 보험료 카드 수납이 가능한 보험사는 전체 41개 가운데 31개사로 전체 보험료 중 카드 납부 비중은 지난해 말 기준 9.7%에 불과했다.

여기에 일부는 카드 납부가 가능해도 자동결제 시스템을 미구축하거나 결제 때 전화와 지점방문 등을 통해 카드 정보를 수집하는 등 정보 유출 우려도 곳곳에 생겨났던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보험사 측은 은행과 같은 예·적금 상품에 대해 카드 수수료를 떼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입장을 펼쳐왔다. 경우에 따라 카드사들이 수수료율을 낮춰주거나 신용공여 등을 실시한다면 자발적으로 추진할 수 있다는 의견도 제시되고 있다.

보험사 관계자는 "관련 회의를 좀 더 진행해봐야 상황을 알겠지만 은행을 제외한 보험사에게만 카드 수납을 활성화시키라는 것은 억울한 측면이 있다"면서 "한해 당기순익을 감안해 1%만 수수료를 떼도 1천억 원이 넘는 돈을 지불해야 한다는 건데 결국 카드사만 좋은 정책이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 금감원은 카드 가맹점 계약 체결은 업계간 자율 사항이라 강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카드사와 보험사가 원만한 협의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합의점을 찾아주겠다는 방침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박유진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