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씨카드, '금융 빅데이터'로 창업 성공 지원
상태바
비씨카드, '금융 빅데이터'로 창업 성공 지원
  • 황두현 기자 hwangdoo@csnews.co.kr
  • 승인 2019.12.12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씨카드가 금융 빅데이터를 거래하고 인공지능(AI) 분석환경을 지원하는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비씨카드는 지난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빅데이터 생태계 조성과 혁신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선정한 10개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자 중 '금융'을 담당하면서 금융분야 최초의 데이터 거래소 탄생을 알렸다. 

비씨카드는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플랫폼 산하 10개 센터에서 생산된 데이터를 수집, 분석, 융합, 유통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외 2천 800만 고객과 300만 가맹점을 기반으로 한 카드 소비 행태 데이터도 제공한다.

(보도자료 사진) 창업 성공도 예측 가능한 시대…BC가 ‘금융 빅데이터’로 알려드립니다 (2).jpg
▲ 김진철 BC카드 마케팅부문장(두번째 줄 왼쪽에서 세번째),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두번째 줄 왼쪽에서 네번째), 오성탁 한국정보화진흥원 본부장(두번째 줄 왼쪽에서 다섯번째) 등 관계자들이 개소식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비씨카드 제공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은 일반인에게도 실시간 또는 주기적으로 무료 개방된다. 특히 최신성과 연속성을 갖춘 데이터를 각자의 목적에 맞게 분석하거나 맞춤형 금융상품과 상황별 동네 상점 추천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다.

창업을 원하는 소상공인에게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AI를 활용한 자영업자 매출 및 고객 유지 데이터를 통해 창업 성공 가능성을 예측해 분석해 주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존 신용정보 중심의 획일적인 금융서비스에서 벗어나 개인 가구, 상점 등 금융 소비자 수요에 부합하는 데이터 기반 생활서비스까지 제공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린 셈이다.

김진철 BC카드 마케팅부문장(전무)은 “BC카드는 국내 최대 300만 가맹점 인프라 기반 빅데이터를 통해 플랫폼 사업 역량을 키워왔다”며 “앞으로도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자로서 혁신 금융 서비스를 발굴하고 확산시켜 데이터 생태계를 선도하는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두현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