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미래에셋생명, 100% 페이퍼리스 업무 환경 구축
상태바
미래에셋생명, 100% 페이퍼리스 업무 환경 구축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20.12.1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생명이 보험업계 최초로 문서 편철을 모두 폐지하고 100% 페이퍼리스(paperless) 업무 환경을 구축했다. 미래에셋생명은 고객프라자와 지점 등 고객이 내방해 업무를 보는 창구에 페이퍼리스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0일 밝혔다.

보험과 대출 등 업무 문서를 모두 전자문서로 전환하고 전자증명서 및 전자위임장을 통해 모바일에서 서류를 주고받는다.

현재 미래에셋생명의 대부분 업무는 고객이 직접 모바일에서 어플리케이션이나 웹 창구를 활용해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다. 더불어 카카오 챗봇이나 채팅상담 등 디지털 상담 서비스를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처럼 모바일 기반의 안정적 업무 환경을 갖춘 상황에서 페이퍼리스 시스템까지 구축되면서 창구를 찾는 고객의 편의도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내방 전 구비서류부터 상담에 필요한 제반 서류까지 완벽히 디지털화한다.

창구를 찾은 고객과 직원은 함께 디지털 터치모니터를 보면서 실시간으로 상담하고 디지털 신청서를 작성한다. 고객에게 교부하는 문서도 모바일을 통해 곧장 전송한다.

또 관공서 서류 등 고객의 증빙서류도 행정안전부 전자증명서 시스템과 연계해 모바일에서 바로 발급받아 제출할 수 있으며, 대리인 업무도 전자위임장을 통해 종이 없이 처리한다.

특히 미래에셋생명은 보험회사 최초로 문서편철 프로세스를 전면 폐지했다. 고객이 제출한 모든 실물 서류를 전자화 서식으로 전환해 보관한다. 이를 통해 문서 관리에 필요한 비용과 인력 절감 효과를 거두고, 업무처리 속도와 고객 편의성을 동시에 높였다.

미래에셋생명은 상반기 고객서비스본부를 중심으로 계약관리, 융자 등 각 부서 30여 명의 직원이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전방위적 디지털 혁신 방안을 모색했다. 이를 바탕으로 총 210여 종의 서식을 전자문서로 표준화하는 등 100% 페이퍼리스를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이후민 미래에셋생명 고객서비스본부장은 “페이퍼리스 시스템으로 고객과의 모든 소통을 디지털을 활용해 빠르고 정확하게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며 “미래에셋생명은 디지털화의 성과와 효율성을 또 다른 차별화된 고객서비스 발굴로 이어가는 것은 물론 모바일 중심의 비대면 서비스를 활성화해 뉴노멀 시대를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