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보험사 해외 대체투자 관리 강화…"부실 징후 자산 1조 2000억 원"
상태바
금감원, 보험사 해외 대체투자 관리 강화…"부실 징후 자산 1조 2000억 원"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1.02.23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보험사들의 해외 대체투자를 점검한 결과 부실 징후가 있는 자산이 1조200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3000억원은 이미 직접적인 손실 위험에 노출돼 금융당국이 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대체투자는 주식과 채권 외에 부동산이나 항공기·선박, 사회간접자본(SOC) 등에 투자하는 것으로 보험사에서만 그 규모가 70조원을 웃돈다.

금융감독원은 22일 ‘보험회사 해외 대체투자 현황 및 향후 감독 방향’을 공개하며 리스크관리 모범규준을 상반기 안에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모범규준에는 현지 실사를 하거나 담보물의 법률상 관리관계를 확인하는 등 검증절차를 구체화할 예정이다. 저당 잡은 물건의 가격이 약간만 떨어져도 원금 회수가 불투명해지는 ‘고(高)담보인정비율(LTV) 투자’ 심의절차도 의무화된다.

금감원에 따르면 해외 대체투자 실적이 있는 36개 보험사의 대체투자 자산은 70조4000억원이다. 저금리 여파로 주력 투자처인 채권시장이 위축되면서 최근 2~3년간 대체투자가 급속도로 늘었다.

금감원은 해외 대체투자에서 부실 징후가 뚜렷하거나 수익성이 계획보다 떨어진 자산 규모를 1조2778억 원으로 집계했다.

돈을 빌려간 차입자의 부도 또는 공사 지연·중단 등으로 원금 손실 우려가 큰 자산이 2721억 원이고, 금리를 낮춰주거나 건물 임대료를 깎아주는 투자 조건 조정으로 수익성이 떨어진 자산도 1조원에 달한다.

국내 보험사들은 일반적으로 중순위나 후순위로 돈을 빌려주는 사례가 많은데 이는 사업이 실패했을 때 담보를 매각해 돈을 제대로 회수하기 어렵지만 수익률이 높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보험사들이 똑같은 곳에 투자해놓고 건전성이나 손실 강도를 서로 다르게 평가하는지 확인하고 충당금을 적정하게 쌓을 수 있도록 지도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의 자산 건전성이 떨어지면 궁극적으로 보험 가입자에게까지 피해가 갈 수 있다”며 “대체투자 비중이 높고 내부 통제가 취약한 보험회사에 대해서는 건전성 현황을 매월 따져볼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