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한국조선해양, 2080억원 규모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 수주
상태바
한국조선해양, 2080억원 규모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 수주
  • 김승직 기자 csksj0101@csnews.co.kr
  • 승인 2021.04.19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소재 선사와 30만 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을 총 2080억 원 규모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는 동급 선박에 대한 옵션 1척이 포함돼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0m, 너비 60m, 높이 29.6m로 배기가스 저감장치인 스크러버를 탑재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으며 전남 영암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4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번 수주로 올 들어 전 세계에서 발주된 초대형 원유운반선 26척 중 11척을 수주해 전체 발주량의 42%를 확보했다.

앞서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12일부터 일주일 동안 해외 선사와 8만6000㎥급 초대형 LPG선 2척, 4만㎥급 중형 LPG선 4척, 17만 4000㎥급 대형 LNG선 3척, 1만 8000㎥급 LNG벙커링선 1척 등 가스선 10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회복세에 발맞춰 다양한 선종에 걸쳐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풍부한 건조 경험과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승직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