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경영 쇄신 위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
상태바
남양유업, 경영 쇄신 위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
  • 김경애 기자 seok@csnews.co.kr
  • 승인 2021.05.1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가리스 코로나19 억제 효과 논란으로 1964년 창립 이래 최대 위기를 맞이한 남양유업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통해 경영 쇄신에 나선다.

남양유업은 지난 7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비상대책위원회는 홍원식 회장과 이광범 대표의 사퇴로 공석이 된 경영진 자리를 보완하기 위한 취지로 출범했다. 위원회는 경영 쇄신책 마련과 함께 대주주에게 소유와 경영 분리를 위한 지배 구조 개선도 요청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 3일 사의를 표명한 이광범 대표이사는 법적 절차에 따라 후임 경영인 선정 시까지만 대표직을 유지하기로 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