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한국은행, 美 연준과 통화스왑계약 12월 말까지 연장
상태바
한국은행, 美 연준과 통화스왑계약 12월 말까지 연장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21.06.1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이하 연준)와 현행 통화스왑계약을 12월 말까지 3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통화스왑계약 만료 시기를 2021년 9월 30일에서 12월 31일로 연기하는 것으로 통화스왑 규모(600억달러) 및 조건은 종전과 동일하다는 설명이다.

한국은행 측은 이번 만기 연장 조치가 국내 외환시장 및 금융시장의 안정을 지속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판단되며 필요한 경우 통화스왑자금을 즉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은행이 지난해 3월 19일 미 연준과 600억 달러 한도의 통화스왑계약을 체결한 이후 환율 변동성이 축소되고 국내 외화유동성 사정도 개선되는 등 국내 외환부문이 빠르게 안정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지난해 3월 29일 경쟁입찰방식 외화대출 실시방안 및 일정을 발표한 뒤 총 6차에 걸쳐 198.72억달러를 공급했으나 외환부문이 안정되는 모습이 보임에 따라 지난해 7월 30일자로 통화스왑자금을 전액 상환했고 현재 공급잔액은 없는 상태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