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경기도, 도민 건강 지키고 재산 피해 막아라...폭염에 총력 대응
상태바
경기도, 도민 건강 지키고 재산 피해 막아라...폭염에 총력 대응
  •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 승인 2021.07.2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폭염으로부터 도민의 건강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예방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기도는 축산분야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시군과 TF를 구성하고, 농작물 피해를 사전에 막기 위한 비상체계도 구축했다. 도내에는 그늘막 등 폭염저감시설을 대폭 확대하고, 이동노동자 휴게권 보장을 위한 무더위 쉼터도 운영 중이다.

지난 20일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영농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폭염 비상체계 구축에 나섰다. 농작물, 가축 등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도내 농가들이 폭염 예방대책을 시행할 수 있도록 현장지도를 나서기로 했다.

상황실에서는 기상분석에 따라 재해를 예측하고 재해 수준별로 사전·사후 관리대책을 지도하며 신속한 기술지원에 힘쓴다.

경기도는 앞서 19일 시군과 여름철 축산 자연재해 대비 TF팀 32반을 구성하고 폭염 피해예방을 위한 총력 체제에 돌입했다. 이달 하순 장마가 끝나면 지금보다 강한 폭염이 찾아올 것이라 예상하고 사전 대응에 나선 것이다.

이처럼 발 빠른 대응은 지난 2018년 역대급 폭염으로 닭·돼지 등 가축 134만여 마리가 폐사했던 사건을 잊지 않고 평소 다양한 예방대책을 추진해왔기 때문에 가능했다.

그늘나무
그늘나무
경기도는 TF팀을 구성하고 가축 면역증강제 27톤을 공급한다. 또 여름철 전기수요 급증에 따른 정전에 대비해 축사비상발전기 등 관련설비 142대의 설치도 농가에 지원한다.

가축재해보험 가입지원 사업도 추진해 발생한 피해에 대한 사후 처리도 신경 쓴다. 재해로 인해 가축 폐사 발생 시 시가의 최대 80% 이상을 보상하고, 응급 복구가 필요한 농가에 장비 임차 및 피해 소모품 구입비용을 1곳당 200만 원씩 지원한다.

도민 건강을 위해서는 9월 30일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그늘막, 그늘나무 같은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을 1331곳 늘리기로 했다. 폭염저감시설은 6192곳에서 7523곳으로 확대된다. 이를 위해 40억76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폭염 상황관리 전담조직을 운영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도 가동한다. 특히 취약노인, 노숙인, 건설노동자 등 폭염 취약계층은 맞춤형 집중관리를 추진한다. 안부전화를 한다거나 방문해 건강을 확인하는 식이다. 노숙인 밀집지역을 순찰하고 건설노동자들을 위해 무더위 휴식시간제(14:00~17:00) 운영을 권고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실내 무더위쉼터 이용이 어려운 취약노인 5만여 명에게는 15억27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쿨매트, 쿨조끼 등 냉방물품을 지원한다.

코로나19 백신접종센터 실외 대기자들을 위해서도 대형선풍기나 얼음물, 부채 등 폭염 예방물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야외 무더위 쉼터
야외 무더위 쉼터
택배, 퀵서비스, 집배원, 대리기사 등 이동노동자들의 노동여건 개선과 휴식권 보장을 위해 구축하고 있는 ‘경기이동노동자 쉼터’도 지난 7월 부천시 상동역 인근에 오픈했다. 민선7기 경기도가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 실현’ 철학을 바탕으로 7번째로 구축한 쉼터다.

현재 경기도는 이동노동자쉼터 7곳을 비롯해 경기도청사 6곳, 직속기관 7곳, 사업소 25곳, 공공기관 35곳 등 총 80개소에서 무더위 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28일부터 올해 3월 5일까지 겨울철에는 이동노동자 강추위 쉼터를 운영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선제적이고 세심한 폭염 종합대책으로 올 여름 모든 도민을 폭염 재난으로부터 안전하게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유성용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