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한일전자 파테크 헤어드라이어 사용 중 불꽃 튀어 2도 화상..."전선 꼬아 보관한 탓"
상태바
한일전자 파테크 헤어드라이어 사용 중 불꽃 튀어 2도 화상..."전선 꼬아 보관한 탓"
  • 김민국 기자 kimmk1995@csnews.co.kr
  • 승인 2021.07.30 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전자 파테크 헤어드라이어를 사용하다 화상 등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소비자가 치료비 보상 요청마저 거절당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업체 측은 헤어드라이어 선을 꼬아 보관하던 소비자의 사용습관으로 빚어진 문제라며 도의적 차원에서 제품 교환 및 위로금 지급 외 추가 보상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광주 북구에서 미용실을 하는 김 모(여)씨는 지난 3월 미용재료상에서 10만 원 상당의 한일전자 파테크 ‘PD-V7056’ 헤어드라이어를 구매했다.

사용한 지 3달 후인 지난 6월 김 씨는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헤어드라이어로 손님 머리카락을 말리던 중 본체와 전선의 접합부에서 크게 불꽃이 튀는 사고를 겪었다. 이 때문에 김 씨는 주로 사용하던 오른팔에 화상을 입었고 30만 원 상당의 옷도 불꽃에 타 구멍이 났다. 다행히 손님은 피해를 입지 않았다고. 

병원에 간 김 씨는 2도 화상으로 전치 1주 진단을 받았고 치료비로 약 10만 원을 지불했다. 
 

▲ 김 씨는 헤어드라이기에서 발생한 불꽃으로 인해 화상(왼쪽)을 입은데다 입고 있던 의류까지 타 버렸다.
▲헤어드라이어 불꽃으로 화상을 입은 김 씨의 팔과 구멍난 옷

김 씨는 제조사인 한일전자에 항의했고 요청에 따라 문제가 된 제품을 택배로 보냈다. 헤어드라이어를 확인한 업체는 “전선을 과도하게 꺾으면서 쓰면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새 제품과 현금 10만 원 보상을 제안했다.

타 버린 옷과 치료 비용에 대한 보상도 요구했으나 업체 측이 거절했다는 게 김 씨 설명이다.

김 씨는 “하마터면 손님과 내가 큰 부상을 입을 뻔 했는데 치료 비용과 손상된 옷 등 기본적인 보상도 해주지 않아 화가 치민다”라고 말했다. 김 씨는 현재 제안을 거절하고 업체와 갈등 중이다.
 

▲ 헤어드라이기의 접합부가 그을려 있는 모습.
▲ 헤어드라이어의 본체와 전선 접합부가 그을린 모습.

한일전자 측은 이용자의 사용 습관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한일전자 관계자는 “제품을 받아 문제를 분석한 결과 김 씨가 평소에 선을 꼬아서 보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렇다보니 내부에서 전선이 끊어졌고 맞닿으면 안되는 두 전선이 서로 접촉해 불꽃이 튄 것으로 보인다. 전선을 꼬아서 사용하면 안된다는 점을 사용설명서에도 명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품 하자에 따른 문제가 아니었던 만큼 원칙상 유상 AS로 진행하는 게 맞다. 하지만 김 씨가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기에 도의적으로 제품을 무상 교환해주고 위로금 차원의 10만 원을 지급하려 한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소형 가전의 경우 기술적인 한계상 전선 관련 문제가 많은 게 사실이다. 이 같은 문제를 막기 위해 통상 헤어드라이어엔 잘 쓰지 않는 회전형 코드를 사용하는 신제품을 자체적으로 개발 중에 있다”라고 전했다.

김 씨는 "20여년 간 미용 일을 하며 한 번도 헤어드라이어에서 불꽃이 튀는 문제는 없었다"며 사용 습관 때문이라는 업체 측 주장을 반박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국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