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저축은행, 중·소상공인 간판 교체 사업 나서
상태바
웰컴저축은행, 중·소상공인 간판 교체 사업 나서
  • 이예린 기자 lyr@csnews.co.kr
  • 승인 2021.09.08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웰컴저축은행이 자체 서체인 웰컴체를 활용해 코로나19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 간판 교체 사업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웰컴저축은행이 지원하는 간판 교체 지원사업은 중·소상공인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이달 9일부터 30일까지 유튜브 존코바 디자인 채널을 통해 신청 접수 가능하다.

신청 접수한 중·소상공인 중 2명을 추첨으로 선발한다. 당첨자 발표는 10월 첫째 주 진행될 예정이며 개별 연락된다. 

선발된 중·소상공인 가게는 11월 중 완성된 디자인으로 간판 교체가 진행된다.

이외에도, 신청자를 대상으로 100명을 선정하여 웰컴체로 예쁘게 제작된 입구 푯말도 전달한다. 

사업에 사용되는 서체는 지난 3월 개발된 웰컴체다. 웰컴저축은행은 브랜드 정체성을 소비자에게 알리는 데 감초 역할을 한 웰컴체를 통해 이번엔 중·소상공인 간판에 활용되어 보다 명확하게 가게를 홍보하는 임무를 맡았다고 설명했다.
 


웰컴저축은행은 이번 사업을 위해 디자인 유튜버 존코바와 손을 잡았다. 존코바는 간판 디자인 제작을 도맡는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이미지와 열정, 도전이라는 브랜드 철학을 담은 웰컴체를 활용해 코로나19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용기를 전달하려 한다”며 “간판 교체 사업 등 소상공인과 함께 나아가는 웰컴저축은행은 서민금융기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예린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