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담고 파트너십 넓혀 시장 공략
상태바
디즈니+,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담고 파트너십 넓혀 시장 공략
  • 최형주 기자 hjchoi@csnews.co.kr
  • 승인 2021.10.14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트디즈니의 OTT서비스 디즈니+가 11월 12일 한국 출시를 앞두고 비즈니스 전략과 주요 기능들을 소개하는 코리아 미디어데이를 14일 진행했다. 

그동안 디즈니+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의 6개 브랜드 콘텐츠만을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날 발표에선 국내 오리지널 콘텐츠까지 언급돼 기대를 모았다.

또한 출시 이후 LG유플러스, KT와의 제휴 외에도 다양한 업체들과의 폭넓은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서비스 최적화에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DTC 사업 총괄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DTC 사업 총괄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DTC 사업 총괄은 "현재 한국의 뛰어난 콘텐츠들이 세계를 휩쓸고 있는 가운데 이번 디즈니+의 한국 출시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앞으로 소비자들은 디즈니+를 통해 익히 알려진 6개 브랜드의 1만6000회차 이상의 영화와 TV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을 예정이다. 또한 국내 콘텐츠 크리에이터들과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ABC,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 등이 제작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디즈니+의 구독료는 월 9900원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연간 구독시 9만9000원으로 할인된다. 최대 4개 기기에서 동시 접속이 가능하고 사용자에 따라 프로필을 설정할 수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최형주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