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하이투자증권, 3분기 누계 영업익 1761억원...전년 동기比 68%↑
상태바
하이투자증권, 3분기 누계 영업익 1761억원...전년 동기比 68%↑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21.10.29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투자증권은 올해 3분기까지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761억 원으로 전년 대비 68%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3분기 누계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3분기 영업이익은 599억 원을 기록했으며 당기순이익을 130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5% 증가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5.5%에 달했다.

DGB그룹 내 손익 기여도는 26.4%로 전년 동기 대비 1.4%포인트 확대됐다.

별도기준 누계 영업이익은 1773억 원으로 69.8%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1297억 원으로 60.9% 늘었다.

하이투자증권은 IB·PF사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전 사업 부문의 영업 호조의 영향으로 호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IB·PF사업의 순영업수익은 200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1% 증가했다.

부동산 금융부문은 사업 호조에 따라 수익 성장세를 이어갔고 IB부문에서는 공모 리츠 대표 주관 등을 진행했다.

아울러 사측은 적극적인 재매각(셀다운)을 통해 우발채무 관리에도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자기자본대비 우발채무 비율은 109.4%로 전분기 대비 5.7%포인트 확대됐다. 다만 부동산채무보증비율을 자기자본의 100% 이하로 유지하도록 하는 금융당국의 규제 기준은 72.7%를 유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상품운용 사업의 순영업수익은 69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7.1% 증가했다. 장외파생 운용 부문과 자기자본투자(PI) 등 고유재산 운용 부문의 평가이익 증가에 따라 상품운용 사업의 수익 규모가 크게 확대됐다.

위탁중개 사업 순영업수익은 65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했다. 다만 최근 주식 시장거래 대금 위축에 따른 영향으로 3분기 기준으로는 전분기 대비 14.3% 감소했다.

하이투자증권 김경규 대표는 “전 사업부문의 호조에 따라 연간 사업 목표를 조기 달성하고, 사상 최대의 실적을 갱신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성장세 유지를 위해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와 함께 서울 지역 3번째 복합점포 개설, 하이 7호 스팩 상장 등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