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진웅섭 금감원장 "가계대출 전월 대비 확대…긴장의 끈 조여야"
상태바
진웅섭 금감원장 "가계대출 전월 대비 확대…긴장의 끈 조여야"
  • 박유진 기자 rorisang@csnews.co.kr
  • 승인 2017.06.0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웅섭 금감원장은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전월 대비 확대되고 있다"면서 "당초 은행권이 수립한 관리 계획 범위 내에 있지만 리스크 관리에 긴장의 끈을 조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517734_158124_0702.jpg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5일 오전 간부회의를 개최한 뒤 이 같이 강조했다. 최근 가계대출 증가세는 금융당국의 리스크 관리 강화로 올해 1분기까지 줄어들었지만 5월부터 주택 거래량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서울 주택매매거래량은 올해 1월 8천900건에서 3월 1만 건을 넘어선 뒤 5월 1만8천100건을 기록했다. 매매상승가격률은 5월 29일 기준 0.13%다.

진 원장은 "정부가 오는 8월 가계부채 증가세 안정화를 위한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면서 "금감원 또한 대책 방안을 준비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오는 7월 말 종료 예정인 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의 행정지도가 빠르게 정리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밝혔다.

상호금융과 제2금융권의 경우 개인사업자대출이 증가하는 추세로 필요 시 현장점검을 실시키로 했다. 가계대출을 개인사업자대출 등의 형태로 취급하는 사례가 없는 지 면밀히 살펴보겠다는 방침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박유진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