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할로윈 축제 ‘블러드시티2’ 오픈...올해는 좀비 카니발이다!
상태바
에버랜드, 할로윈 축제 ‘블러드시티2’ 오픈...올해는 좀비 카니발이다!
  • 뉴스관리자 csnews@csnews.co.kr
  • 승인 2018.08.28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버랜드가 오는 31일부터 11월 11일까지 '할로윈 축제'를 개최한다.

올해 할로윈 축제의 메인 무대는 공포 체험존 '블러드시티 시즌2'. 작년에 처음 선보였던 블러드시티는 올해 '시즌2'로 더욱 강력하게 돌아왔다.

약 10만㎡(3만여평)의 거대한 부지에 마련된 블러드시티는 '좀비 바이러스가 퍼져 10년 동안 폐쇄된 도시'라는 스토리와 함께 디자인, 조명, 음향, 특수효과 등이 생생하게 어우러져 지난 해 가을 호러 마니아들에게 공포 체험의 성지로 인기를 끈 바 있다.

올해는 좀비들이 축제를 벌인다는 '좀비 카니발'을 컨셉으로 블러드시티의 테마 완성도가 더욱 높아졌다.

블러드시티로 들어가는 유일한 입구인 대형 게이트를 통과하면 실제 항공기를 공수해 추락 비행기를 연출한 광장이 나타난다. 붉은 조명과 패브릭 등을 이용해 피가 흘러내리는 듯한 거리를 재현해 마치 공포영화 세트장의 한복판에 들어온 듯 실감나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실감나는 특수 분장으로 리얼리티를 극대화한 좀비 전문 연기자 100여명도 곳곳에 출몰한다. 먼저 수십 명의 좀비들이 한꺼번에 등장해 공포감을 고조시키는 공연을 펼치고, 블러드시티를 돌아다니며 손님들을 깜짝 놀래킨다.

ever0.jpg

에버랜드에서 최고의 스릴을 선사하는 티익스프레스와 아마존익스프레스도 야간에는 블러드시티를 탈출할 수 있는 호러 어트랙션으로 변신한다.

'호러 아마존익스프레스'에서는 580미터 수로를 따라 곳곳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에서 괴기스러운 영상과 음향이 나와 손님들을 놀래키고, '호러 티익스프레스'에서는 승차장에 출몰한 좀비들의 공격을 피해 열차가 아슬아슬하게 출발한다.

사자, 호랑이, 불곰 등 맹수들이 사는 사파리월드는 매일 밤 좀비들로 가득 찬 '호러사파리'로 변신한다. 공포체험 시설 '호러메이즈'에서는 어두컴컴한 미로를 따라 깜짝 등장하는 좀비를 만날 수 있다.

무서운 공포체험을 망설이는 손님들을 위해 '가족형 콘텐츠'도 마련했다.

드라큘라, 유령, 호박 등 50 여명의 할로윈 캐릭터가 9월 7일부터 퍼레이드길과 카니발 광장에서 '해피 할로윈 파티'를 펼친다. 유령들이 신나는 댄스타임을 펼친 후 게임을 통해 맛있는 사탕을 선물하는 거리 공연 '달콤살벌 트릭 오어 트릿(Trick or Treat)'도 온 가족이 함께 즐기기에 좋다.

또한 츄파춥스와 함께 10월에 진행하는 '미스터리 카트' 이벤트에서는 어린이들이 할로윈 주문 외우기, 율동 따라하기, 위바위보 등 다양한 게임에 참여하고 주어진 미션을 성공할 시 할로윈 사탕도 선물 받을 수 있다.

[애드버토리얼/자료제공=삼성물산]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