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라돈 검출 시험에서 '안전' 판정 받은 '라클라우드'...질병 유발 물질도 차단
상태바
라돈 검출 시험에서 '안전' 판정 받은 '라클라우드'...질병 유발 물질도 차단
  •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 승인 2019.03.20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무나무 원액의 천연소재를 이용해 만드는 바디프랜드 ‘라클라우드(La Cloud, 이탈리아산 천연 라텍스 침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일상생활 속 건강을 위협하는 ‘라돈’ 공포가 좀처럼 사라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1차 라돈 측정기 대여사업으로 확보한 내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175건 가운데 65건(37%)에서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치인 100베크렐(Bq/㎥)을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

이 단체는 매트리스, 라텍스, 침대 등 침구류와 기능성 제품, 주거 공간의 라돈 검출량을 분석했는데 특히 라텍스 제품에서는 공동주택 라돈 기준치(200베크렐)의 20배에 가까운 3660베크렐이 측정됐다.

라돈은 토양이나 암석의 우라늄이 붕귀하면서 대기 중에 만들어지는 가스성 물질로, WHO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이다. 건물의 구조나 실내 공기질에 따라 배출되는 정도가 달라지고, 폐암의 원인이 되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라클라우드는 '천연소재를 활용한 매트리스'라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라돈으로부터 안전한 제품이라는 인증을 받은 것도 한 몫하고 있다.

라클라우드 매트리스는 국립환경과학원 고시에 따라 의뢰한 라돈 검출 시험분석에서 안전 기준치인 148베크렐을 크게 밑도는 22.4베크렐을 기록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공식인증업체가 실시한 검사에서 라돈 위험성이 없는 제품으로 확인받은 것이다.
11.jpg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라클라우드는 매트리스 제작 과정에 라돈 성분을 배출하는 음이온 파우더나 광물질인 모나자이트를 일체 사용하지 않는다”며 “자연 그대로의 소재를 쓰고, 그 소재의 우수성을 극대화해 편안하고 쾌적한 잠자리를 제공하도록 제작됐다”고 말했다.

자연 상태의 고무나무에서 채취한 원액을 판형에 부은 뒤 쪄내는 방식으로 생산하기 때문에 항균성도 뛰어나다고.

매트리스 모양 고정을 위해 사용하는 경화제 이외에 다른 합성소재를 쓰지 않아 라돈은 물론 황색포도상구균, 폐렴간균 등 질병을 일으키는 물질의 배출 가능성도 차단했다. 스위스 인체무해성분검사 ‘오코텍스(OEKO-TEX)’의 영유아용 제품 적용기준인 Class Ⅰ을 획득하기도 했다.

한편 바디프랜드가 2013년 12월 출시한 라클라우드는 제품 생산과 가공 등 전 공정이 이탈리아 현지에서 진행된다. 높이 20cm의 통몰드 형태로 제작돼 온몸을 세밀하게 받쳐 주는 동시에 신체를 7부위로 나눠 지탱하는 ‘7존(Zone)’ 시스템, 통기성 강화를 위한 수천 개 에어홀이 적용돼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