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삼성증권, 소비자보호 사각지대 해소 위해 전사역량 집중
상태바
삼성증권, 소비자보호 사각지대 해소 위해 전사역량 집중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19.04.2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증권은 출범 5년 째를 맞은 고객중심경영의 올해 핵심과제 중 하나로 '금융소비자보호 사각지대 해소'로 정하고 고령층, 청소년, 비대면 투자자 대상 맞춤형 금융교육 제공에 전사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추진 방향은 소비자 스스로가 여러 금융 위험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을 통해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것으로 금융교육의 주요 대상은 상대적으로 금융정보가 부족하고 금융투자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과 청소년, 비대면 투자자로 선정했다.

우선 고령층을 대상으로는 지난 1분기부터 고령층 대상 금융소비자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이 교육은 삼성증권 금융소비자보호 부서 직원들이 직접 노인복지관 등 고령층 기관이나 단체를 찾아가 강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강의 내용은 고령층이 반드시 알아야 할 금융거래 유의사항과 올바른 금융자산 관리방법 등으로 구성돼있다.

2.jpg
▲ 삼성증권은 지난 1월 25일 강남노인종합복지관에서 고령층을 위한 금융거래 유의사항 및 올바른 금융자산관리법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삼성증권

청소년 대상 금융교육은 금융감독원이 주관한 '1사1교 금융교육'과 삼성증권의 '청소년경제교실'간 시너지를 구현해 효과를 배가시킨다는 계획이다.

올해로 14년 째를 맞은 청소년경제교실의 노하우를 1사1교 금융교육에 그대로 접목시키는 방식으로 단순한 강의가 아닌 21만 명의 청소년에게 금융지식을 전달했던 노하우를 살린 프로그램과 교재와 교구 등을 적극 활용해 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는 금융교육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올해는 더 다양하고 주목도 높은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만족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다.

이 밖에 비대면 투자자 대상 교육은 스마트 폰에 익숙한 비대면 투자자들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동영상, 오디오 북, 카드뉴스와 같은 다양한 미디어 형태로 만들어 진행된다.

내용도 각종 투자정보는 물론 온라인과 모바일 시스템을 활용한 금융거래방법 등으로 다양하게 제공되고 있어 연간 22만 명에 이르는 투자자가 삼성증권의 비대면 교육 콘텐츠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도 유명 경제전문가 등과 협업한 금융교육 콘텐츠를 추가하는 등 관련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투자 관련 경제학 첫걸음부터 투자 포트폴리오 구성법에 이르는 10개의 다양한 주제를 재미있는 인터넷 강의로 제작해 소비자라면 누구나 쉽게 공부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비대면 거래를 하고 있으나 여전히 거래나 투자판단에 어려움을 느끼는 고객을 위해서 올해 디지털상담팀을 신설하고 경험 많은 PB들이 직접 무료 전화상담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 1분기 디지털상담팀 이용행태 분석결과 이용고객의 절반이 넘는 53%가 고령층인 것으로 나타나 실제 고령층 보호에 의미있는 성과를 보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기존 금융소비자 보호체계의 경우 일반적인 표준고객을 기준으로 관련 제도와 시스템을 구축하다 보니 고령층이나 비대면고객 등에 대한 고려가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들에 대한 보호를 고객중심경영의 핵심목표로 삼고 다양한 맞춤형 교육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영업 뿐 아니라 금융소비자 보호의 선도사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