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과 미주서안 노선 공동운항
상태바
SM상선,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과 미주서안 노선 공동운항
  • 김국헌 기자 khk@csnews.co.kr
  • 승인 2020.02.1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M상선은 세계 최대 해운동맹 2M과 미주서안 노선을 공동운항 서비스하는 쾌거를 올렸다고 밝혔다.

SM상선과 2M(MSC, MAERSK)은 이달 중에 상호 계약서에 서명하고 오는 4월 1일부터 아시아-미주 구간 항로를 주력으로 공동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협력내용은 미주노선에서의 ▲공동운항 ▲선복교환 ▲선박교환 등이다.

이번 협력은 SM상선의 미주노선에서의 안정성과 시장영향력을 2M이 인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출범 4년 차에 세계 최대의 해운동맹과 함께 공동운항을 함께 할 수 있게 된 셈이기 때문이다.
 

SM상선은 이번 협력을 통해 회사의 주력노선인 미주노선의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동운항은 선사들이 특정 노선에 대해 서로의 선박과 선복을 공동으로 운영함으로써 운항비용을 줄이고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전략이다.

서비스하는 항만의 숫자도 더 늘어난다. 공동운항을 통해 기존 기항지에 미국 오클랜드가 추가된다. 오클랜드는 오렌지 등 고부가 가치의 특수화물의 선적이 활발히 이뤄지는 곳으로 SM상선의 강점인 냉동화물 영업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SM그룹 우오현 회장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SM상선의 미국 내 기항지가 늘어나는 등 그룹 해운부문 서비스확장이라는 중장기 전략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 면서 “앞으로도 글로벌경쟁력을 앞세워 해운서비스 영역을 세계로 넓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M그룹은 SM경남기업과 SM우방 등 건설부문과 티케이케미칼, 남선알미늄, 벡셀 등 제조부문, 대한해운, 대한상선, SM상선 등 해운부문 등 다양한 사업부문별 경영체계를 갖추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국헌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