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경기도, 올해도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경제 지원사업 추진
상태바
경기도, 올해도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경제 지원사업 추진
  • 황혜빈 기자 hye5210@hanmail.net
  • 승인 2021.01.22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올해도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골목상권 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상인회 부재로 지원에서 소외된 골목상권 소상공인들을 지역경제를 주도하는 하나의 공동체로 조직화해 육성하는 것으로, 경기도가 2019년부터 광역지자체 최초로 추진했다.

조직 구성부터 사업화에 이르기까지 1~3단계별로 현장 밀착형 지원을 체계적으로 추진, 공동체 스스로 당면 문제를 스스로 진단·해결하는 역랑을 강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우선 1단계에서는 개별 소상공인 30개 점포를 하나로 묶어, 골목상권 매니저를 배정해 상권분석 및 컨설팅, 상권 활성화 사업 등을 지원해 상인회 등 하나의 ‘공동체’로 만드는데 주력한다.

2단계에서는 1단계에서 조직화된 공동체를 대상으로 경영교육, 현장연수, 소규모 사업화지원(공동마케팅, 공동시설 개선 등) 등을 지원해 지역상권의 발전 주체로 커나갈 수 있도록 돕는다.

특히 이 단계에서는 지역단체, 지역대학 등과의 협업할 수 있는 ‘자율협업 공모사업’을 병행해 상인 공동체가 주민 등 지역의 다양한 주체들과 상생하고 협력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3단계에서는 충분한 역량을 갖춘 상권 공동체들을 대상으로 희망상권·노후상가활성화 등 특성화 사업을 추진해 명실상부 지역경제 살리기를 주도할 주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도는 2019년 203개, 2020년 102개 등 총 305개의 신규 상권 공동체를 조직한 바 있다. 

올해 사업 대상은 1단계 신규 공동체 50개소, 2단계 공동체 성장 100개소 및 공동체 운영 150개소다. 3단계는 2단계까지 완료한 공동체 중 공모를 통해 지원이 이뤄진다.

공모 단계부터 사업계획서에 ‘비대면 판촉방안(온라인, SNS 등)’을 의무적으로 포함하도록 하고, 그간 상권 공동체가 없거나 활성화 되지 못한 지역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해 소외되는 곳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공동체 단위 방역물품을 지원해 안심 상권을 조성하고,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북부센터의 ‘스마트 오픈 스튜디오’를 활용해 제품 사진 촬영 교육, 제품 상세 온라인 페이지 기획, 디자인 교육 등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골목상권 고객센터, 맞춤형 컨설팅 등 상권의 특성을 살려 집객 효과를 극대화하는 신규 사업들을 추진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