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한국소비자법학회] 김주원 사무처장 “디지털 역량 차이로 부당한 대우 받는 소비자 없어야”
상태바
[한국소비자법학회] 김주원 사무처장 “디지털 역량 차이로 부당한 대우 받는 소비자 없어야”
  • 김승직 기자 csksj0101@csnews.co.kr
  • 승인 2021.02.2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법학회가 24일 개회한 학술대회에서 김주원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사무처장은 “디지털 역량 차이로 부당한 대우를 받는 소비자가 없도록 면밀히 살펴야 한다”고 전했다.

김주원 처장은 ‘2020년 소비자 이슈와 소비자 운동 동향’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토론자로 이은영 전북대학교 교수, 김도년 한국소비자원 책임연구원이 나섰다. 사회는 신영수 경북대학교 교수가 맡았다.

김주원 처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발생한 새로운 소비자 피해를 주로 다뤘다. 지난해 마스크 수요가 올라 공급부족으로 가격인상, 배송지연, 품절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또 항공권, 숙박업소, 여행 등의 분야에서 민원이 발생했다.
 

▲김주원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사무처장이 발표하는 모습
▲김주원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사무처장이 발표하는 모습
집값상승 등으로 인한 주거안정, 부동산 대책 관련 문제도 있었다. 이 때문에 부동산 중개수수료 가격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 라임·옵티머스 사태로 인한 금융소비자피해도 여전한 상황이라고 발표했다.

이밖에 거대플랫폼 독점, 배달앱 시장 소비자권 침해 우려, 언택트 소비. 일회용 쓰레기, 공공의료 확충 등을 주요 이슈로 꼽았다.

김주원 사무처장은 “지난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비대면 추세로 급격한 디지털 전환이 이뤄진 해”라고 말했다.

이어 “정보통신 기술이 뒷받침되고 이를 이용할 소비자의 역량이 충분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다만 이 과정에서 디지털 역량 격차로 차별받거나 불공정한 대우를 받는 소외계층이 있는지 고려해 산업발전이 소비자의 피해를 바탕으로 이뤄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승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