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스마트 거푸집 공법 개발 추진 "안전사고 예방하고 수주 경쟁력 강화"
상태바
한화건설, 스마트 거푸집 공법 개발 추진 "안전사고 예방하고 수주 경쟁력 강화"
  • 김승직 기자 csksj0101@csnews.co.kr
  • 승인 2021.05.1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건설은 지난 12일 서울 장교동 한화빌딩에서 ㈜플러스데크와 ‘스마트 거푸집 개발 공동 추진 협약’을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 김덕진 ㈜플러스데크 대표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협력 범위 및 방식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건설 환경 변화에 발맞추어 대형건설사가 전문 업체와 협업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협약에 참여한 ㈜플러스데크는 데크플레이트를 전문 생산하는 업체로 데크플레이트를 이용한 여러 신기술 및 신공법을 보유하고 있으며 한화건설과의 협업을 통해 보유기술에 대한 확대적용과 추가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왼쪽부터)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과 김덕진 플러스데크 대표
▲(왼쪽부터)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과 김덕진 플러스데크 대표
데크플레이트는 슬래브 용도로 사용되는 철근 일체형 강판자재다. 기존 거푸집 공정은 인력이 현장에서 직접 조립하는 방식으로 노무비 투입이 많고 그에 따른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다. ㈜플러스데크의 데크플레이트 기술을 거푸집에 적용하면 거푸집 자재를 공장에서 제작하기 때문에 인력 투입이 최소화 되고 공기 단축 및 원가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한화건설은 지난 4일 전국 현장에서 동시에 진행한 ‘중대재해 제로 선포식’의 후속으로 고위험 현장 작업이 많은 골조공사에 탈현장화 적용이 가능한 공법 개발과 안전사고 예방에 노력하고 있다. 또 전문 업체와의 협업을 통하여 차별화된 공법 개발을 모색하고 현장 적용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은 “국내 건설시장의 여건이 점점 어려워지는 현재, 다양한 공법과 기술의 개발은 필수 불가결하다”며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하여 한화건설은 원가절감은 물론 안전사고 예방과 시공효율 향상, 나아가 수주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승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