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오비맥주 카스, 상반기 가정용 맥주시장 점유율 1위…제조사별 순위도 톱
상태바
오비맥주 카스, 상반기 가정용 맥주시장 점유율 1위…제조사별 순위도 톱
  • 김경애 기자 seok@csnews.co.kr
  • 승인 2021.08.0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비맥주(대표 배하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정시장 비중이 확대되는 가운데 오비맥주와 카스가 올 상반기에도 1위 자리를 굳건히 유지했다고 2일 밝혔다.

닐슨코리아의 2021년 상반기(1월~6월) 가정용 맥주시장 점유율 조사 자료에 따르면 오비맥주 카스는 약 38%의 점유율로 2위 브랜드와 2배 이상의 격차를 보이며 가정시장에서 1위 브랜드 자리를 수성했다. 제조사별 순위에서는 약 53%의 점유율로 오비맥주가 제조사 중 1위를 차지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국산맥주, 수입맥주, 수제맥주 등 수백여 종의 맥주가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대형마트, 편의점 등에서의 점유율은 최근 맥주 시장의 판도를 보여주는 지표로 그 의미가 크다"면서 "오비맥주는 소비자 만족을 최우선으로 하반기에도 국내 맥주 시장 견인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국내 주류시장 소비축이 유흥·외식에서 '홈술'로 옮겨가고 있다. 오비맥주에 따르면 사적 모임 제한, 영업시간 단축 등 거리두가 조치가 강화되는 상황에서 가정용과 유흥·외식용 시장 비율은 6대 4에서 최근 7대 3까지 벌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카스는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3월 발표한 '직장인 조사 2021'에서 '선호하는 맥주 브랜드' 부문에서 30%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직장인 1200여 명을 대상으로 한(만 25~54세, 1204명) 이번 설문에서 카스는 2위 브랜드(14%)와 2배 이상의 격차를 냈다.

한편 오비맥주는 최근 수제맥주 협업 전문 브랜드 KBC를 론칭하고 이종 파트너들과 협업을 통해 '노르디스크 맥주'와 '백양BYC 비엔나라거', '캬 소리 나는 맥주' 등을 선보이며 가정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