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론칭 후 해외직구 거래액 3.5배 증가
상태바
11번가,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론칭 후 해외직구 거래액 3.5배 증가
  • 황혜빈 기자 hye5210@csnews.co.kr
  • 승인 2021.09.08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번가는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론칭 이후 거래액 증가 등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11번가의 해외직구 카테고리 거래액은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의 혜택이 제공되는 ‘우주패스’의 인기에 힘입어 론칭 후 일주일(8월31일~9월6일) 간 전월 동기간 대비 3.5배 이상 커졌다. 11번가 관계자는 "아마존에서도 잘 팔리는 수천만 개 상품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입점시켰기에 가능했던 성과"라고 설명했다.

또한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구매고객의 상품 탐색 빈도(페이지뷰)는 기존 11번가 구매고객 대비 약 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1번가 관계자는 "고객들이 구매할 상품을 미리 정해 놓고 결제하는 ‘목적성 소비’뿐 아니라, 인기 있고 잘 팔리는 상품을 탐색하는 과정에서 이른바 ‘쇼핑의 즐거움’을 얻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러한 상품 탐색 빈도 증가는 곧장 거래 금액 증가로 연결되고 있다"고 밝혔다.

가장 인기 있는 상품은 주방용품, 식품/건강, 스포츠/아웃도어 용품으로 자체 거래액 목표 대비 실제 거래액이 최대 5배를 초과하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 11번가는 지난 6일 오전 11시부터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론칭 기념’ 특집 라이브방송을 진행해 1시간 동안 누적 시청자 수 70만 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는 11번가 라이브방송 시청자 수 역대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특집 라이브방송은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의 소개와 함께 다양한 시청 참여 이벤트와 경품 추첨 등으로 진행됐고,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의 인기 상품 6종의 판매가 동시에 진행됐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혜빈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