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신한은행, KIKO 피해기업 보상 결정..."사회적 책임 위해"
상태바
신한은행, KIKO 피해기업 보상 결정..."사회적 책임 위해"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0.12.15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은 금융회사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KIKO 관련 일부 피해기업에 대해 보상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KIKO 분쟁과 관련된 법률적 책임은 없으나 금융회사로서의 사회적 역할과 최근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는 중소기업의 현실 등을 감안해 보상을 결정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앞서 지난 6월 신한은행은 장기화된 분쟁을 해결하고 소비자보호라는 금융회사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은행협의체’ 참가를 결정한 바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보상기준은 기존 대법원 판결 및 변호사 등 외부 전문가의 법률 의견을 참고하고, 개별기업의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보상대상과 보상금액,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밝히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기존 대법원 판결 및 변호사 등 외부 전문가의 법률 의견을 참고하고 개별 기업의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보상기준을 결정했다"면서도 "그러나 최종 단계가 남아있어 현 시점에서 정확한 금액 및 보상대상을 밝히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별업체의 상황이 각기 상이해 정확한 보상기한을 지금 확정해 밝히기는 어려우나 최대한 신속하게 보상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