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신기술사업금융업 러시...한국투자증권·삼성증권 등 10대 증권사 전부 직간접 참여
상태바
증권사, 신기술사업금융업 러시...한국투자증권·삼성증권 등 10대 증권사 전부 직간접 참여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21.03.04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사들이 신기술사업금융업을 차세대 성장사업으로 삼고 금융당국에 잇따라 업무 신청을 하고 있다. 올해 들어서만 삼성증권(대표 장석훈)과 흥국증권(대표 주원)이 등록을 마쳤으며 교보증권(대표 김해준, 박봉권)도 금융위 허가를 받고 상반기 중 등록할 예정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총 22개 증권사가 신기술사업금융업을 등록했다.

올해 들어서는 흥국증권이 지난 1월28일 금감원에 신기술사업금융업을 등록했으며 1월6일에는 삼성증권이 등록을 마쳤다. 여기에 교보증권이 올해 1월 금융위원회에 신기술사업금융업 업무추가 승인을 받고 올해 상반기 등록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자산규모 기준 국내 10대 증권사 가운데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메리츠증권, 하나금융투자, 키움증권, 대신증권 등 9곳이 신기술사업금융에 뛰어들 정도로 증권사의 참여열기가 뜨겁다.

국내 최대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도 벤처 계열사를 통해 등록을 마친 상태여서 대형 증권사들이 전부 뛰어든 셈이다.
 

증권사들이 신기술사업금융업에 뛰어든 이유는 업계 경쟁이 과열되는 상황에서 벤처투자가 미래 먹거리가 될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신기술사업금융업은 신기술을 갖춘 중소·중견기업에 투자 및 융자 지원을 할 수 있는 여신전문금융업이다. 신사업으로 등록하면 벤처캐피탈(VC) 자격을 얻게 된다. 투자회사가 추후 상장할 경우 기업공개(IPO) 과정까지 지원할 수 있어 증권사의 수익 다각화를 꾀할 수 있다.

중소형 증권사들은 이미 2016년 신기술사업금융업을 시작한 터라 오히려 삼성증권, 흥국증권, 교보증권의 신기술사업금융업 진출은 다소 늦은 편에 속한다.

금융당국은 지난 2016년부터 중소기업에 대한 투자확대를 위해 금융투자업자의 신기술사업금융업 등록을 허용했다. 코리아에셋투자증권을 시작으로 IBK투자증권, 유안타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진투자증권, 대신증권 등 2016년에만 10개의 증권사가 신기술사업금융업에 등록했다.

이후에도 중소형 증권사를 중심으로 신기술사업금융업을 잇따라 신청하면서 삼성증권과 흥국증권을 포함하면 22개 증권사가 등록돼 있다. 

삼성증권의 경우 삼성그룹 계열사인 삼성벤처투자가 이미 신기술사업금융업 사업자로 등록돼 있어 그동안 검토를 거듭하다 뒤늦게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사업 다각화를 위해 신기술사업금융업을 등록했다”고 밝혔다.

흥국증권은 2017년 특허 전문가를 영업해 업계 최초로 지적재산권(IP) 투자팀을 설립하는 등 관련 사업을 강화했으며 지난해 사업 확장 계획에 따라 신기술사업금융업을 등록했다는 설명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모기업이나 그룹 차원에서 헬스케어, AI 등 신사업, 투자 관련 사업이 늘어나다 보니 신기술사업금융업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특히 최근 정부가 민간자본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해 막대한 자금을 투입해 벤처펀드를 조성하고 있고 금융위도 기업금융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는 등 지원이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