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영상] 유통기한 남은 소시지 포장 뜯어보니 허연 곰팡이 꽃
상태바
[노컷영상] 유통기한 남은 소시지 포장 뜯어보니 허연 곰팡이 꽃
  • 김경애 기자 seok@csnews.co.kr
  • 승인 2021.05.13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식품기업의 반찬용 소시지에 핀 곰팡이를 보고 소비자가 경악했다.

충청북도 서원구에 사는 김 모(여)씨는 마트에서 구입한 분홍 소시지를 먹기 위해 지난 달 29일 포장을 뜯었다가 깜짝 놀랐다. 소시지 단면에 하얀 원으로 곰팡이가 크게 슬어 있었던 것. 유통기한은 5월 2일까지로 3일이 남아 있었다.

김 씨는 "소시지를 방금 뜯었는데 곰팡이가 피어 있었다. 기분이 더러워진 것은 물론 밥맛도 떨어져 저녁식사를 차마 할 수 없었다"고 분개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