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노컷영상] 요가복 바지 5번 입고 엉덩이에 보풀 잔뜩...AS도 불가
상태바
[노컷영상] 요가복 바지 5번 입고 엉덩이에 보풀 잔뜩...AS도 불가
  • 황혜빈 기자 hye5210@csnews.co.kr
  • 승인 2021.07.26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지를 몇 번 입지도 않았는데 보풀이 일어 AS를 요청했지만 거절당한 소비자가 불만을 제기했다.

인천 미추홀구에 사는 정 모(여)씨는 유명 요가복 브랜드에서 9만 원짜리 바지를 구매했다.

5번 밖에 입지 않았는데 엉덩이쪽에 보풀이 올라온 것을 발견해 업체에 AS를 요청했지만 이미 착용했다는 이유로 거절당했다.

정 씨는 “싸구려 바지도 아니고 몇 번 입지도 않았는데 엉덩이 쪽에만 보풀이 발생한 게 황당하다. AS를 요청해도 입었다는 이유로 안 된다고 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혜빈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