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ESG경영 일환으로 ‘걷고 싶은 숲’ 조성 나서
상태바
신한카드, ESG경영 일환으로 ‘걷고 싶은 숲’ 조성 나서
  • 이예린 기자 lyr@csnews.co.kr
  • 승인 2021.08.18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는 서울특별시, 산림조합중앙회와 공동으로 ‘걷고 싶은 숲 만들기’ 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걷고 싶은 숲 만들기는 도심 속 훼손된 녹지에 숲과 산책길을 조성하는 것이다.

회사 측은 도시 미세먼지 저감 및 도시 열섬 현상 완화 등의 기능과 더불어 지역 주민들에게 자연친화적인 휴식 공간을 지원하는 친환경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신한카드는 첫 번째 걷고 싶은 숲으로 노원구 공릉동 소재 훼손된 녹지를 선정했다.

서울특별시의 녹화사업대상지 추천을 통해 노원구 시설 녹지 공간 860㎡에 수목식재와 더불어 산책로(270㎡)를 조성할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전체적인 숲의 조감도 설계를 마치고 식재 가능한 일정 등을 고려해 11월 중 완공할 방침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공기정화 효과가 탁월한 수종들로 숲을 조성해 연평균 1.8톤의 탄소 흡수 효과가 기대된다"며 "걷고 싶은 숲 만들기를 통해 도심 내 녹지 공간을 조성하여 공기 정화 등 환경개선 효과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의 친환경 라이프와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예린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