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삼성전자 ‘조직 정비’에 속도...경영지원실 인력 현장배치
상태바
삼성전자 ‘조직 정비’에 속도...경영지원실 인력 현장배치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4.07.30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실적 하강 위기를 타파하기 위한 경영 쇄신과 조직 정비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서초사옥과 수원사업장 본사에 근무하는 경영지원실 소속 스태프 인력 150∼200명이 이르면 다음달 IM(IT모바일), CE(소비자가전), DS(부품) 등 각 사업부문 일선에 재배치될 계획이다.

이는 경영지원·인사·재무·홍보 분야의 우수한 인력을 영업·마케팅·생산관리 등에 투입해 현장중심 경영을 강화하고 조직 분위기를 바꾸려는 조치로 해석된다.

또한 경영지원실은 최근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무선사업부에서 도입한 출장비 축소 방안을 본사 관할 부서에 먼저 확대 적용하기로 하고 나머지 사업 부문에 대해서도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임원들도 비행시간이 10시간 이하인 해외 출장을 갈 때 직원들과 같이 이코노미석(일반석)을 이용하고 출장비를 20% 줄이는 것이 골자다.

삼성전자는 26∼27일 경영지원실과 CE, IM 부문 전 임원이 참가하는 '한계 돌파' 워크숍을 열어 위기 극복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했으며 지난달부터 구성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모으기 위한 사내 집단지성 시스템인 ‘모자이크’도 운영하고 있다.

최고재무책임자(CFO)인 이상훈 사장이 이끄는 경영지원실이 이처럼 평소에도 여유가 없는 인력을 줄이고 비용을 축소하는 내핍 모드에 돌입한 데 대해, 조직에 긴장을 불어넣고자 초강수를 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