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라이프, 영업 시스템 리뉴얼 'FP Digital' 론칭
상태바
현대라이프, 영업 시스템 리뉴얼 'FP Digital' 론칭
  • 박유진 기자 rorisang@csnews.co.kr
  • 승인 2017.07.25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라이프생명이 FP(Financial Planner)들의 영업 경쟁력을 위해 디지털 영업 시스템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라이프(대표 이재원)는 지난 5월 FP들의 세일즈 경쟁력 강화를 위해 디지털 영업 시스템을 리뉴얼하고 '현대라이프 FP Digital'을 론칭했다.

FP digital.jpg

FP 디지털은 보험 가입 통합데이터를 활용한 ‘내 보장자산 바로알기’ 등 다양한 컨텐츠로 구성돼 있다. 이는 한국 신용정보원에서 제공하는 보장성 보험 가입 통합 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다.

이를 이용해 FP들은 고객들의 보험 가입 상황과 재정상태 등을 정확히 판단할 수 있다. 기존보다 효과적으로 재정설계 상담을 제공할 수 있다는 의미다.

현대라이프 측은 최근 대면채널의 영업환경이 디지털화되면서 이 같은 시도를 펼친다는 입장이다.

전체 FP 중 80%가 태블릿PC를 활용한 보험 영업에 나서는 등 사내 전자서명 청약률도 3월 말 기준 55%를 넘겨 영업 방식의 차별화를 꿰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 보험 상담 외에 어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한 활동관리 기능, 대고객관리 서비스도 함께 시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예컨대 앱에 고객을 등록한 뒤 전자명함을 발송하거나 매일 유용한 소비자 콘텐츠 제공, 이벤트 발생 시 알림 기능을 제공받는 것이다.

현대라이프 관계자는 “디지털 역량 강화는 FP들의 영업 강화뿐만 아니라 고객에게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고객만족도 높이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박유진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