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4' 손보사 3분기 민원, DB손보 최저
상태바
'빅4' 손보사 3분기 민원, DB손보 최저
  • 박유진 기자 rorisang@csnews.co.kr
  • 승인 2017.11.21 08: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대형 손해보험사들 가운데 현대해상(대표 이철영·박찬종)의 소비자 민원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각 사 경영공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대형 손해보험사들의 보유계약 10만 건 당 민원 건수는 현대해상 8.4건, 삼성화재(대표 안민수) 7.8건, KB손보(대표 양종희) 7.6건, DB손보(대표 김정남) 6.7건 순으로 집계됐다.

현대해상의 소비자 민원 건수는 직전 분기 대비 1.2% 내려가 감소세를 보였지만 여전히 민원이 제일 많아 관리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888.jpg

현대해상 관계자는 "직전 월에 보험 인수심사를 강화해 공동인수 되는 물건이 많아지면서 보험 가입이 어려울 경우 민원이 증가하기도 한다"면서 "이는 매분기별로 달라질 수 있는 일시적 현상"이라고 말했다.

장기보험은 보험금 지급 관련 문제, 불완전판매 분쟁 등으로 민원 발생 확률이 크다. 올해 3분기 회사별로 장기보장성보험에서 민원을 가장 많이 줄인 곳은 삼성화재다.

3분기 장기보장성보험 민원은 4.6건으로 전 분기(5.6건) 대비 1% 줄어 들었는데 최근 전국 각 권역에 있는 민원전담자 협의체를 운영해 고객 응대력을 높이면서 민원 건수가 줄었다는 입장이다.

일반보험에서도 삼성화재의 민원 건수는 1.3건으로 직전 분기 대비 1.8% 줄었다. 현대해상 11.7건으로 1.8%, KB손보 5.0건으로 2%씩 각각 늘어난 것과 대비되는 수치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박유진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성생명,삼성화재 2017-12-02 09:11:20
삼성생명 삼성화재만 암입원비 안줄려고
조사동의서 받으러 오고
대법원판례 금감원판례 보여주네요
타 보험사에서는 아무말이 다 입금해줬는데
참....아픈사람이랑 합의보고 언쟁하고 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