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LG유플러스-밀리의서재, 독서 문화 확산 위한 사회공헌 활동 추진
상태바
LG유플러스-밀리의서재, 독서 문화 확산 위한 사회공헌 활동 추진
  • 최형주 기자 hjchoi@csnews.co.kr
  • 승인 2021.06.1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가 밀리의 서재와 함께 '책 읽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마케팅 및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밀리의 서재는 10만 권의 전자책과 350만명의 누적 회원을 보유한 국내 최대 독서 플랫폼이다. 전자책은 물론 오디오북 및 챗북 등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독서의 경계를 넓힌 콘텐츠를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다. 

양사의 협력은 매년 국내 독서율이 줄고 있다는 우려에서 시작됐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조사에 따르면, 2019년 기준 19세 이상 성인의 연평균 독서율은 55.7%로 집계됐다. 성인의 독서율은 스마트폰 이용 활성화 등의 영향으로 2013년 이후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LG유플러스와 밀리의 서재는 국내 독서율을 증진을 목표로 독서와 친숙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힘을 합칠 계획이다. 양사는 LG유플러스 모바일 고객이 전자책을 부담 없이 접할 수 있도록 밀리의 서재와 연계한 서비스 출시도 검토할 방침이다.

사회적 가치 증진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도 공동 추진한다. 시각장애인의 책 읽을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오디오북’을 전달하거나, 취약계층에게 도서를 기부하는 등 활동을 함께 진행하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최형주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