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축구 8강 기적 온드라스전 '마지막 열쇠'
상태바
올림픽 축구 8강 기적 온드라스전 '마지막 열쇠'
  • 스포츠 연예팀 csnews@csnews.co.kr
  • 승인 1999.11.30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오늘 오후 6시(한국시간)중국 상하이 스타디움에서 온두라스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필승을 다지고 있다.

 

만일 이번 온두라스전에서 패한다면 올림픽 무대는 이번이 마지막이 되기 때문이다. 

한국은 이탈리아(2승), 카메룬(1승1무)에 이어 조 3위로 처져 있는 상태.

그나마 2연패로 이미 조별리그 통과가 좌절된 온두라스를 이겨 놓고 같은 시각 톈진에서열리는 이탈리아-카메룬전 결과에 따라 8강 진출 여부가 가려진다.

한국은 골득실차에서 카메룬에 뒤져 있어 카메룬이 이탈리아에 한 골 차로 패하더라도 최소 온두라스를 세 골 차 이상으로 이겨야 한다.

박성화 감독은 "초반에 골을 빨리 터트려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온두라스전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말했다.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HLDBSCLF 2008-10-14 18:36:50
DDDDD
FSDASDASDADS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