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선우선, 굴욕 술버릇?… '절친' 김숙 폭로
상태바
선우선, 굴욕 술버릇?… '절친' 김숙 폭로
  • 온라인 뉴스팀 csnews@csnews.co.kr
  • 승인 1999.11.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김숙이 '절친' 배우 선우선의 독특한 술버릇을 폭로했다.

김숙은 지난 15일 진행된 KBS-2TV '해피투게더3' 녹화에서 "절친한 최강희의 소개로 선우선과 친해졌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평소 선우선이 지적인 이미지와는 반대로 엉뚱한 행동을 잘한다고 밝혀 서로의 감춰진 모습을 폭로하는 등 뜨거운 공방전을 펼쳤다.

이날 김숙은 "술을 잘 마시지 못하는 선우선, 배우 최강희와 함께 술자리를 가진 적이 있다"며 "최강희가 술에 취해 잠깐 바람 좀 쐬고 오겠다고 밖으로 나가 따라가 봤더니 최강희가 길바닥에 드러누워 있었다"고 부끄러웠던(?) 순간을 회상했다.

김숙은 "너무 창피해 일어나라고 소리쳤지만 최강희는 '못 일어나겠다'며 고집을 부렸다. 이에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었는데 이를 지켜보던 선우선이 "친구는 그런 게 아니야. 이럴 때 같이 누워주는거야"라며 최강희 옆에 누워 버렸다고 폭로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선우선과 김숙 외에도 배우 정진영, 이문식이 출연하는 '해피투게더3'은 오는 20일 오후 방송된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