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금감원, 연금저축 절세 노하우 안내
상태바
금감원, 연금저축 절세 노하우 안내
  • 정다혜 기자 apple1503@csnews.co.kr
  • 승인 2016.10.06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대 중반 직장인 A씨의 총 급여는 6천500만 원이다. A씨는 3년 전 곧 다가올 은퇴를 준비하고 절세를 위해 연금저축상품에 가입했다.

그런데 지난 2014년부터 퇴직연금(IRP) 가입시 세액공제를 300만 원까지 추가로 받을 수 있도록 세법이 개정된 사실을 몰라 2014년도와 2015년도 연말정산시 각각 39만6천원의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A씨처럼 연금저축 제도를 잘 몰라 세제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가입자들을 위해 금융감독원이 연금저축 절세 노하우 안내에 나섰다.

우선 연금저축상품의 연간 납입합산액 400만 원까지 세액공제가 가능하다. 여기에 2014년부터는 퇴직연금 납입을 통해 연 300만 원까지 추가로 세액공제가 가능해졌다.

연금저축납입액이 있는 사람은 연금저축(400만원 한도) 포함 최대 700만원까지를, 연금저축납입액이 없는 사람은 퇴직연금 납입을 통해 연간 70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지난해부터 연금저축에 대한 세제혜택시 총 급여가 5천500만원(종합소득 4천만원)을 초과하면 13.2%의 세액공제율이 적용되며 이하일 경우에는 16.5%가 적용된다.

이에 따라 맞벌이 부부 중 총 급여가 적은 배우자가 우선적으로 세액공제한도 금액까지 연금저축에 납입하는 것이 세금혜택을 받는데 유리하다.

연간 세액공제한도 초과납입액은 다음 연말정산시 신청 할 수 있다. 2014년 5월 이후 세액공제한도 400만원을 초과해 납입한 연금저축 금액은 다음 연말정산시 세액공제 신청이 가능하다.

연금저축 세액공제 이월신청은 연금가입자가 금융사에 본인 신분증, 소득 및 세액공제 확인서, 연금납입확인서(2개 이상 금융사에 연금저축을 가입한 경우에만 해당)를 제출하면 금융사는 초과납입한 금액을 해당년도 납입액으로 수정된 연금납입확인서를 발급해주며 동 서류를 연말정산시 증빙자료로 제출하면 된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정다혜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