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노컷영상] 찢어진 부위 엉성한 바느질로 수선해 판매한 원피스
상태바
[노컷영상] 찢어진 부위 엉성한 바느질로 수선해 판매한 원피스
  • 이지완 기자 wanwan_08@csnews.co.kr
  • 승인 2018.08.06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NO.jpg

찢어진 부분을 서툰 바느질로 수선한 원피스. 온라인몰에서 원피스를 구매한 소비자가 찢어진 흔적을 발견하고 업체에 교환을 요구했지만 업체는 하자가 있는 상품임에도 택을 제거했다는 이유로 교환을 거절했다. 소비자는 “원피스의 앞부분이 찢어져 있고 이를 얼기설기 바느질로  수선한  하자 상품”이라며 “택을 제거 했단 이유로 환불도 아니고 교환을 거절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기막혀 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지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