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제19호 태풍 '솔릭' 북상...항공편도 줄지어 결항 예정
상태바
제19호 태풍 '솔릭' 북상...항공편도 줄지어 결항 예정
  • 한태임 기자 tae@csnews.co.kr
  • 승인 2018.08.23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함에 따라 항공편 운영도 차질을 빚게 됐다.

23일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에 따르면 7개 국적사별로 19시까지 총 416편(국내 390, 국제 26)이 결항될 예정이다.

에어부산은 14시까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는 18시까지, 티웨이항공은 19시까지 결항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선의 경우 제주, 김포, 부산, 청주, 대구, 광주 등의 항공편이 결항 예정이다.

국제선의 경우 대한항공은 제주/구이양, 제주/오사카, 제주/나리타, 제주/북경 노선이 결항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일본 방면 노선이 결항된다.

제주항공은 홍콩/제주 1편, 방콕/무안/방콕 2편, 무안/오사카/무안 2편, 무안/타이페이/무안 2편이 결항 예정이다.

진에어는 푸동/제주, 오사카 노선이 결항되고 이스타항공은 마카오/제주 노선이 결항된다.

티웨이항공은 간사이/제주, 나리타/제주 노선이 결항된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한태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