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노컷영상] 상판이 들떠 속이 다 드러난 수 백만원 유럽산 명품 싱크대
상태바
[노컷영상] 상판이 들떠 속이 다 드러난 수 백만원 유럽산 명품 싱크대
  • 안민희 기자 mini@csnews.co.kr
  • 승인 2019.02.19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9.jpg
6개월 전 설치한 유명 브랜드 싱크대 상판이 들려 속이 훤히 드러나 있다.

부천에 거주 중인 김 모(여)씨는 지난 2018년 6월 주방 싱크대 교체를 위해 여러 브랜드 매장을 돌아다니다 한 영업사원으로부터  특수 개발된 소재의 싱크대를 소개받았다.

고가의 제품이었지만 하이그로시(시트지)로 시공해 수명이 짧은 타 제품과는 비교를 할 수 없다는 설명에 3mm 통판으로 압축된 싱크대를 구매하게 됐다고.

6개월 만에 발생한 싱크대의 민낯은 처참했다. 황당해 하는 김 씨에게 영업사원은 “본사에서 교육받은 그대로 듣고 판매한 것 뿐”이라고 말한 뒤 자취를 감췄다고.

김 씨는 “거실장도 싱크대와 같은 소재로 구매해 집이 점점 엉망이 되어간다. 상표 인지도와 영업사원 말만 믿고 덜컥 구매한 것이 후회된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안민희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