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금감원 금융소비자 실태평가 '우수' 등급
상태바
신한카드, 금감원 금융소비자 실태평가 '우수' 등급
  • 황두현 기자 hwangdoo@csnews.co.kr
  • 승인 2019.12.18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는 금융감독원이 주관한 2018년도 금융소비자보호 실태평가에서 종합등급 '우수' 등급을 획득했다고 전날 밝혔다. 

금융소비자보호 실태평가는 매년 금융감독원이 금융회사 내 소비자보호 체계와 기능을 조성할 목적으로 금융회사의 민원 발생 건수, 소비자보호 조직 등을 평가하는 제도다.

[신한카드]금감원 유공자 시상식.jpg
▲ 17일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2019 유공자 시상식'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왼쪽)과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실태평가에서는 총 68개 회사가 평가에 참여하였으며, 신한카드를 포함한 3개 회사가 종합등급 '우수' 등급을 받았다.

신한카드가 갖추고 있는 국내 최고 수준의 소비자보호 체계가 실제 소비자와의 접점에서 효과를 나타내며 금융소비자를 위한 차별화된 노력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신한카드는 이와 관련해 17일 금융감독원에서 개최된 ‘2019년도 포용금융 · 금융소비자 보호 · 금융사기 근절 부문 유공자 시상식’에서 회사 내부 소비자보호 체계와 기능을 강화하는 데 노력한 점을 인정받아 금융소비자 보호 부문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끊임없이 소비자들과 소통하고 소비자보호 활동에 힘쓰는 등 고객 중심 경영을 지속적으로 이끌어온 바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상생과 지속 가능한 발전을 통한 기업시민으로서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두현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