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금융당국에 진정서 제출..."안진회계법인 엄중 처벌 간청"
상태바
교보생명, 금융당국에 진정서 제출..."안진회계법인 엄중 처벌 간청"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1.02.16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보생명은 최근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과 소속 회계사들에 대한 금융당국의 철저한 조사와 엄중한 제재 조치를 간청하는 진정서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제출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달 검찰은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 IMM PE, 베어링 PE, 싱가포르투자청 등 컨소시엄의 임직원과 안진회계법인 소속 회계사들이 교보생명의 가치평가보고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허위보고와 부정청탁 관련 공인회계사법을 위반한 혐의로 이들을 기소했다.

그러나 이러한 검찰 기소에도 불구하고, 어피니티컨소시엄과 안진회계법인은 공소장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왜곡할뿐더러, 위법한 사항에 대한 본질을 호도하며 사법당국의 권위를 무시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는 게 교보생명 측의 주장이다.

교보생명은 "이들은 검찰의 수사 결과 드러난 공모 혐의 등이 통상적인 과정에 불과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는 결국 ‘독립성이 지켜져야 할 회계법인의 평가업무에 의뢰인이 직접 개입했다’는 공인회계사법 위반 혐의를 스스로 인정하는 모양새가 된다"고 지적했다.

교보생명은 ‘의뢰인의 부정한 청탁을 받고 부당한 이익을 수수’한 안진회계법인의 행위로 인해 주주간 분쟁은 격화됐고, 교보생명의 경영 안정성과 평판이 저하됐다는 입장이다.

법인 고객은 물론 수백만 보험가입자들의 불안감이 확산하며 영업활동에도 지장을 초래했고, 윤리적이고 모범적인 기업의 일원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온 교보생명 임직원의 심리적 위축과 동요도 상당하다는 것.

교보생명은 "업계를 대표하는 대형 보험사로서의 입지는 물론, 심각한 경영상의 피해가 발생했다"며 "이러한 피해가 특정 기업에 그치지 않고 우리 사회 전반에 미치는 파급효과도 크다고 판단한 바, 금융당국에 진정서를 제출해 철저한 조사와 엄중한 처벌을 간곡히 요청하기에 이르렀다"고 진정서 제출 배경을 밝혔다.

이어 "회계법인과 사모펀드 관계자들이 불법행위를 자행하며 공정하지 못한 방법으로 막대한 수익을 내는 것이 용인된다면, 우리나라 금융거래 및 자본시장의 질서는 무너질 것"이라며 "금융당국이 회계법인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 철퇴를 가해 또다른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