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오비맥주, 투명병 '올 뉴 카스' 뮤즈로 배우 윤여정 발탁
상태바
오비맥주, 투명병 '올 뉴 카스' 뮤즈로 배우 윤여정 발탁
  • 김경애 기자 seok@csnews.co.kr
  • 승인 2021.04.2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비맥주(대표 배하준)는 27년만에 완전히 새롭게 바뀐 '올 뉴 카스'의 뮤즈로 배우 윤여정 씨를 발탁하고 신규 TV 광고 '윤여정의 진짜가 되는 시간' 편을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오비맥주는 투명병에 담긴 '올 뉴 카스'의 심플함과 투명성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배우로 전 세계가 주목하는 배우 윤여정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자신에게 솔직하고 자신의 생각을 망설임 없이 표현하는 윤여정이 젊은 세대에게 영감을 주는 인물이자 카스의 브랜드 가치와 일치한다는 판단이다.

윤여정과 함께한 카스의 새로운 캠페인 '진짜가 되는 시간'은 윤여정의 목소리와 제스처를 통해 '진짜가 되자', '자신에게 솔직해지자'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광고는 인간 관계에 대한 배우 윤여정의 이야기를 인터뷰 형식으로 구성했다. 평소 깐깐하고 예민해 사람들과 관계 맺기가 어려웠다는 고백과 함께 '나부터 투명하게 속마음을 싹 드러내면 상대방도 마음을 연다'는 조언을 담았다.
 

오비맥주 측은 "국민 배우로서 윤여정의 확고한 입지가 지난 10년간 국내 맥주시장 1위 자리를 한결같이 지킨 '국민 맥주' 카스와 어울린다"고 말했다.

카스는 과거 다양한 캠페인을 통해 젊은 세대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리고 투명병으로 새로워진 카스는 또다시 젊은 세대에게 이제 '진짜가 될 시간'이며 투명하게 스스로를 내보일 때라고 격려의 메시지를 보낸다. 오비맥주는 앞으로 '진짜가 되는 시간'이라는 주제 아래 배우 윤여정과 함께 시대의 솔직함과 당당함을 상징하는 인물들과 다양한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지난 27년간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맥주 시장을 이끌어온 카스는 이번에 솔직·투명이라는 소비자 트렌드에 따라 투명병으로 또 다시 진화했다"면서 "자신의 모습을 투명하고 진실하게 드러내는 배우 윤여정과 함께 올 뉴 카스가 추구하는 브랜드 가치를 소비자들에게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맥주 시장 점유율 1위 브랜드인 카스는 최고의 자리에 안주하지 않고 1등을 넘어선 최고의 브랜드가 되기 위해 끊임없는 혁신을 선보여왔다. 새로워진 올 뉴 카스는 투명병을 새롭게 도입해 오늘날 소비자들이 추구하는 가치를 표현하면서 소비자들이 시각적으로도 생생하게 카스의 청량감과 신선함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올 뉴 카스는 지난 27년간 사랑 받아온 시그니처 레시피를 유지하는 동시에 고품질의 정제 홉과 최적의 맥아 비율, 72시간 콜드브루 공법을 통해 가장 생생하고 깔끔한 맛을 구현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경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